양육 안한 부모 상속권 상실…`구하라법` 국무회의 통과

양육 의무를 저버린 부모가 자녀의 재산을 상속받지 못하게 하는 이른바 `구하라법`이 15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법무부는 상속권 상실 제도 도입을 핵심 내용으로 한 민법 일부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해 오는 17일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민법 개정은 가수 고(故) 구하라씨 오빠 구호인씨가 `어린 구씨를 버리고 가출한 친모가 구씨 사망 이후 상속재산의 절반을 받아 가려 한다`며 이른바 `구하라법` 제정을 청원한 것이 계기가 됐다.

개정안의 핵심 내용은 `상속권 상실` 제도를 신설한 것이다.

재산을 상속받을 사람이 재산을 물려주는 사람에 대한 부양 의무를 중대하게 위반했거나 범죄 행위를 한 경우, 학대 또는 심각히 부당한 대우를 한 경우 가정법원이 상속권 상실 여부를 결정한다. 물론 재산을 물려주는 사람이나 법정상속인의 청구가 있어야 가능하다.

상속권을 잃으면 그 배우자나 다른 직계 비속이 대신 상속하는 `대습 상속` 규정도 적용받지 못한다.

개정안은 `용서 제도`도 신설했다. 부모에게 상속권 상실 사유가 있다 해도 자녀가 용서하면 상속권을 계속 인정할 수 있게 했다.

법무부는 "민법 개정안이 국회 심의를 통과해 공포·시행되면 가정 내 학대 등 부당한 대우를 막고, 시대 변화에 따라 재산을 물려주는 사람의 의사를 보다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