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한 동의하면 백신공급 협력 적극 추진"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지원과 관련해 "북한이 동의한다면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 계획을 묻는 질문에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경우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한국은 개발도상국, 저소득국에 백신 보급을 확대할 수 있는 코백스(COVAX)에 대한 공여를 늘리기로 결정하고, 미국과의 백신 글로벌 파트너십 합의에 따라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가 돼 전 세계 코로나 퇴치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판 데어 벨렌 대통령도 "팬데믹은 모든 국가가 함께해야 극복이 가능하다"며 "개도국과 가난한 국가 등도 모두 백신 접종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북한도 마찬가지"라며 "북한 측이 어떤 입장인지 잘 모르지만,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지원의사를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판 데어 델렌 대통령, 세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연달아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영국·오스트리아=공동취재단 / 서울=장슬기 기자

장슬기기자 jsk9831@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