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가상화폐 거래소에 상장폐지·유의종목 명단 요청

금융감독원이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에 상장폐지, 유의종목 코인(가상화폐) 명단을 요구하면서 본격적인 관리에 나섰다.

금감원은 14일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받은 20여개 가상화폐 거래소에 상장 폐지됐거나 유의종목에 지정된 코인 명단을 이달 7일 이후 16일까지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주 코인 상폐 기사가 많이 났기 때문에, 저희도 현황이 어떤지 파악하기 위해 거래소에 알려달라고 요청한 것"이라며 "시장 동향 파악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이 상장폐지·유의종목 지정 코인을 직접 파악하기 시작한 것은 최근 업비트가 무려 30개 코인을 한꺼번에 상장폐지·유의종목으로 지정한 사건에 따른 것이다.

앞서 업비트는 지난 11일 5가지 코인에 대해 원화마켓 제거와 25가지 코인을 `유의 종목`으로 지정하면서 코인 가격은 급락, 투자자들이 혼란을 겪었다.

향후에도 각 거래소의 이른바 `잡코인` 정리 작업은 더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원은 최근 상장폐지·유의종목 지정 코인 명단을 받고, 이후로도 상장폐지나 유의종목 지정이 결정된 사항을 공유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