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강성부·조현아·반도 등 한진칼 주요 주주 만날 것"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강성부 KCGI 대표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 등 한진칼 주요 주주를 조만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14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대한항공 경영 감시에 대한 이해와 협조를 당부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회장은 "조원태 한진칼 회장에게 대한-아시아나항공 통합 항공사의 경영권을 주는 대신 경영 실적, 윤리 경영 등 많은 굴레를 씌웠다"라며 "다른 주주에게도 이같은 의무를 동일하게 부여하는 것이 형평성 차원에서 맞기 때문에 이에 대한 협조를 구하기 위해 만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주의 회사에 대한 건전한 감시, 감독, 평가를 위해 모든 주주가 협조해야 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또 유사시 경영권을 행사하는 주주가 바뀔 수도 있기 때문에 모든 주주에게 조원태 회장과 동일한 정도의 구속을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영권을 주겠다는 것은 아니고, 산은과 뜻을 같이 해서 중장기적인 발전 방향에 맞춰 건전한 감시, 감독을 하겠다면 해당 주주들 의견도 반영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강성부 대표에 대해서는 "단기 펀드라 중장기적인 시각을 가질 수 있는지 등을 터놓고 얘기할 것"이라며 "과거에도 한차례 제안을 했다가 거절한 전력이 있기 때문에 판단 후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