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전기차 역대 최다 판매…車반도체 대란 없었다

차랑용 반도체 수급 부족에도 불구하고 5월 전기차 수출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5월 친환경차 내수 판매 대수는 2만6,98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6.5% 늘었다.

같은 기간 수출은 2만7,607대로 36.5% 증가했다.

내수는 16개월 연속 증가 추세를 이어갔고, 특히 전기차가 월간 역대 가장 많은 판매 실적(9,223대)을 거뒀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2,043대)와 하이브리드(1만4,961대), 수소차(756대) 등도 판매 호조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차 판매 호조는 현대차 아이오닉 5 등 신차 효과에 더해 포터 EV, 봉고 EV 등 볼륨모델의 견고한 판매 호조세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5월 전체 자동차 생산과 수출도 차량용 반도체 대란의 영향에도 아랑곳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5월 자동차 생산 대수는 25만6,272대로 지난해 5월보다 10.9% 늘었다.

이 가운데 수출 판매는 15만894대로 전년 동기 대비 57.5% 증가했고, 내수 판매(15만1,699대)는 10.1% 감소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코로나19 기저효과로 수출 판매는 늘었지만, 내수는 개별소비세 인하 확대 시행에 따른 역기저 효과 등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5월 전기차 역대 최다 판매…車반도체 대란 없었다

5월 국내 자동차산업 총괄표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