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온라인 보증 한도 3억원으로 상향…다음달부터 법인으로 확대

신용보증기금은 고객이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보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는 ‘이지원(Easy-One) 보증’의 보증한도를 기존 1억원에서 최대 3억원으로 상향했다고 14일 밝혔다.

신보는 이번에 이지원 보증 신청 기업 중 상거래 신용지수가 우수한 기업의 지원한도를 최대 3억원으로 높여 상거래 신용도 우수 기업이 영업점 방문 없이도 충분한 운전자금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상거래 신용지수(한국형 Paydex) : 기존 재무제표 위주의 신용평가 방식에서 벗어나, 적시성 있는 동태적 정보를 활용해 결제능력 및 상거래 신용도가 양호한 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할 수 있는 혁신적 신용평가 지수

또한 이지원 보증 신청 기업의 보증료도 0.2%포인트 차감해 신청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줄였다.

7월부터는 이지원 보증 대상을 기존 개인기업에서 법인기업까지 확대한다. 신보는 법인기업의 비대면 정책자금 수요충족을 위해 법인기업 전용 심사프로세스 및 전자약정 시스템 등을 추가해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해 5월 출시된 이지원 보증은 고객이 영업점을 직접 방문할 필요 없이 신보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앱에서 보증 신청이 가능한 상품이다.

기업이 빅데이터 기반의 자가 사전심사를 통해 보증신청 가능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온라인으로 서류를 제출하면, 신보는 현장조사와 보증심사 완료 후 온라인 전자약정을 통해 보증서를 발급하게 된다.

신보 관계자는 “이지원 보증 지원한도 확대로 코로나19 피해기업을 비롯해 많은 기업들이 신속하게 보증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며 “앞으로도 신보는 고객의 비대면 보증 수요에 부응하고 한국판 뉴딜 등 정부 정책을 적극 뒷받침 하겠다”고 말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