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특화 산업인 해운·항만물류와 연계한 인공지능 교육과정  
11월까지 4개월간 진행…우수 수료생 대상 CJ올리브네트웍스 인턴십 
AI분야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재직자 누구나 7월 1일까지 신청 가능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이사 차인혁)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이 주관하는 ‘해운·항만물류 분야 인공지능 지역특화 교육’에 참여해 인공지능 인재 양성 교육에 동참한다고 14일 밝혔다.

CJ올리브네트웍스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지역산업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따라 부산시 특화 산업인 해운·항만물류 분야와 연계한 전문 AI·IT·SW인력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마련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CJ SW창의캠프의 성공적인 운영으로 AI·SW 교육분야의 경험과 AI-Core 연구소의 AI 프로젝트 경험을 바탕으로 부산항만공사의 니즈에 맞춘 교육과정을 설계했다. 특히 CJ올리브네트웍스는 실무 중심의 교육이 될 수 있도록 지역특화 프로젝트를 직접 선정했다. 교육과정에 사용하는 데이터는 부산항만공사로부터 제공받아 교육생들의 실무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했다.

7월 5일부터 11월 5일까지 4개월 동안 진행하는 이번 교육은 실무 데이터 활용을 위한 지식, 분석을 위한 알고리즘 활용 등 학습하는 이론 과정과 해운·항만물류 AI 모델을 개발하는 프로젝트 과정으로 구성했다. 인공지능 및 IT·SW분야 취업을 희망하고 준비하는 미취업자 청년 및 관련 분야 이직을 원하는 재직자라면 7월 1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특히 교육 종료 후 우수 수료생을 대상으로 CJ올리브네트웍스에서 실무를 체험할 수 있는 리모트 인턴십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교육 프로그램으로 부산, 울산, 경남 등 동남권 지역 산업계의 AI, 블록체인 등 융합 확산을 위한 기술교육과 취업 및 창업에 이르기까지 ICT 기술을 활용한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부산 지역 AI융합 산업의 중요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손종수 CJ올리브네트웍스 AI-Core 연구소장은 “디지털 전환과 해운·항만 산업의 혁신을 위하여 인공지능을 비롯해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기술의 융합 및 고도화가 중요해졌다”며 “부산 지역 특성에 맞춘 교육 커리큘럼과 운영으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AI 인재를 발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부산의 미래를 여는 4차 산업혁명 선도 기관으로서 이번 교육과정에서 부산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한 인공지능 전문인력을 양성하여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해운·항만물류 분야 인공지능 교육의 상세 정보 및 신청은 AI배울랑교 홈페이지 접속 후 신청하면 된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