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기업 44% "아직 주52시간제 준비 안 돼"

오는 7월 1일부터 5인 이상 50인 미만 사업장도 주52시간제 적용을 앞둔 가운데 뿌리기업과 조선업체 10곳 가운데 4곳은 여전히 준비가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를 비롯한 5개 경제단체는 1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주52시간제 대책 촉구 관련 경제단체 공동입장을 발표했다.

설문에 따르면 뿌리·조선업 44%가 주52시간제 시행에 대해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응답했으며 27.5%는 7월 이후에도 주52시간제 준수가 어렵다고 답했다.

경제단체들은 "코로나 여파로 현장에서 느끼는 경제 상황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서 특단의 보완책 없이 50인 미만 기업에 주52시간제가 시행되면 큰 충격을 주게 된다"면서 "50인 미만 기업에도 대기업과 50인 이상 기업처럼 추가적인 준비기간이 주어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단체들은 기업들이 경기 회복 시 대폭 증가될 생산량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제도 보완도 병행돼야 한다며 갑작스런 업무량 폭증에 대응할 수 있도록 특별연장근로 인가기간 확대와 영세기업들의 낮은 대응력을 감안한 8시간 추가연장근로제 대상 확대 등도 요청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