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하반기분…114만가구에 5208억원 근로장려금 지급 
오는 15일 신청 계좌 통해 지급…우체국서 수령 가능




근로장려금을 신청한 114만가구가 가구당 46만원의 장려금을 받게 됐다.

국세청은 2020년 하반기분 근로장려금을 신청한 가구에 대해 심사를 완료하고 오는 15일 114만 가구에 5208억원의 근로장려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저소득 근로자 가구를 신속히 지원하기 위해 심사기간을 최대한 단축해 법정기한인 6월30일보다 15일 빨리 지급하게 됐다. 가구당 평균 지급액은 46만원이다.

지급가구 유형을 살펴보면 단독가구는 72만가구(63.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홑벌이가구는 38만가구(33.3%), 맞벌이가구는 4만가구(3.5%)다.

지급금액은 단독가구 2819억원(54.1%), 홑벌이가구 2108억원(40.5%), 맞벌이가구 281억원(5.4%) 순이다.

근로 유형별로 살펴보면 일용근로 가구는 68만가구(59.6%), 상용근로 가구는 46만가구(40.4%)로 일용근로 가구가 상용근로 가구에 비해 22만가구 더 많았다.

지급금액은 일용근로 가구 3016억원(57.9%), 상용근로 가구 2192억원(42.1%)이다.

지급 결정한 근로장려금은 신청인이 신고한 예금계좌를 통해 오는 15일까지 입금될 예정이다. 계좌를 신고하지 않은 경우 우편 송달한 국세환급금 통지서와 신분증을 가지고 우체국에서 현금을 수령할 수 있다.

대리인이 수령할 때는 대리인과 신청자의 신분증, 국세환급금통지서, 위임장을 지참해야 한다.

신청한 근로장려금의 심사결과는 결정통지서로 알 수 있으며 이 외에 장려금 상담센터(1566-3636), 자동응답시스템(1544-9944), 홈택스 및 모바일 홈택스에서도 조회할 수 있다.

국세청은 소득발생시점과 장려금 지급시점 간 시차를 줄이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반기지급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국세청음 심사를 통해 연간 산정액의 35%씩을 두 차례 나눠 지급하고 정산 시에 연간 장려금 산정액과 기지급한 금액을 비교해 과소지급한 경우에는 추가로 지급하고 과다지급한 경우에는 향후 5년간 지급할 근로·자녀장려금에서 차감하고 있다.
조세일보 / 이희정 기자 hjlee@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