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개도국 백신 2억불 지원…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시간 12일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보건` 세션에 참석해 "개도국 백신 지원을 위해 코백스 AMC(코로나백신 선구매 공약 매커니즘)에 한국은 올해 1억 불을 공여하고, 내년 1억 불 상당의 현금이나 현물을 추가로 제공하며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전 세계 수요에 못 미치고 있는 백신의 공급 확대를 위해 한국이 보유한 대량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역량을 기반으로 이러한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앞서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구축한 한미간 `백신 파트너십`을 여타 G7 국가들과도 모색할 수 있다는 점도 설명했다. 전세계적인 백신 부족과 공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한국의 `글로벌 백신 허브` 구상을 적극 알린 것이다.

문 대통령은 미래 팬데믹 대비를 위한 권역별 협력 강화 필요성을 강조하고, 한국이 2020년 12월 동북아 내 보건안보 협력을 위해 역내 국가들과 출범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활동도 설명했다. 또한, 디지털 강국인 한국은 보건 분야에 디지털 기술을 적극 접목해 활동하고 있고, 국민이 방역의 주체가 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위기를 모범적으로 극복해 오고 있음을 소개했다.

이번 세션에는 G7 국가들과 초청국인 한국, 호주, 남아공 정상,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이 참석했고, 화상으로 모디 인도 총리, 테드로스 WHO 사무총장, 오콘조 이웰라 WTO 사무총장,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가 참여했다.

참석국 정상들은 코로나19의 조기 극복을 위해 백신·치료제·진단기기의 공평한 접근 보장이 실현될 수 있도록 백신 생산 공급 확대 방안과 함께 개도국 백신 지원을 위한 코백스 AMC를 포함 ACT-A에 대한 지원 확대, 잔여 백신의 개도국 공급, 개도국에 대한 접종 인프라 지원 방안 등을 중점 논의했다.

영국 주도로 지난 4월 출범한 ‘G7 팬데믹 대비 파트너십’이 백신, 치료제, 진단기기 등 개발·보급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기 위한 활동 성과를 공유하여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고, 우리나라도 적극 지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이 G7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현지시간으로 11일 영국 콘월을 방문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이 G7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현지시간으로 11일 영국 콘월을 방문했다. (청와대 제공)

서울=정원우 기자 / 콘월(영국)=공동취재단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