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하던 초등생 참변…1명 사망·1명 위독

광주 광산구의 한 하천에서 물놀이를 하던 초등생 2명이 물에 빠져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2일 오후 3시 34분께 광주 광산구 수완동 풍영정천 한 징검다리에서 초등학교 3학년 학생 2명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119상황실에 접수됐다.

출동해 119대원은 어린이들을 물 밖으로 구조, 가까운 병원으로 옮겼으나 1명은 숨졌고, 다른 1명도 생명이 위중해 대학병원으로 다시 이송됐다.

사고를 당한 초등생들은 물총놀이를 하다가 물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는 이들과 함께 놀던 학생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사고가 난 풍영정천은 최근 내린 비로 수위가 높아졌고 물흐름이 빠른 상태다. 사고지점의 수심은 1.5∼2m로 추정된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