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랑식객` 임지호, 심장마비로 별세…향년 65세

`방랑식객` 요리연구가 임지호가 12일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65세.

자연 요리 연구가인 고인은 40여년간 세계 곳곳을 누비며 식자재를 찾고 요리를 만들어 `방랑 식객`이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2006년에는 외교통상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또한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등 TV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갔으며, 최근에는 `집사부일체`, `정글의 법칙` 셰프 편, `더 먹고 가` 등에도 출연했다.

지난해 2월에는 박혜령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밥정`으로 관객들과 만났다. 이 영화는 고인의 삶과 요리에 대한 철학,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등을 10년에 걸쳐 담아냈다.

빈소는 쉴낙원 김포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4일이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