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대 정시 최저는 인문계 265점, 자연계 263점 전망
이과 강세 여전해 교차지원 늘 수도
입시 전략의 측면에서 6월 모의평가는 중요한 전환점이다. 6월 모평 성적을 토대로 정시에서 지원 가능한 대학의 수준을 가늠한 뒤 수시모집에서 한 단계 높여 목표할 대학, 학과를 구체화해야 한다. 현재 시점에서 6월 모평과 관련해 수험생이 알고 있는 정보는 본인의 원점수뿐이다. 원점수를 토대로 주요 대학 정시 지원 가능 점수에 대해 분석해본다. 현재 분석은 가채점 기준이다. 6월 30일(수) 모평 성적표가 발표되면 실채점 기준으로 정시 지원 가능 점수를 더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2022학년도 대입 전략] 6월 모평 원점수 기준 서울대 경영 합격선 290점, 의예과 293점 예상

원점수 기준 SKY 인문은 290~265점, 자연은 293~263점 추정
종로학원 분석 결과, 2022학년도 6월 모의평가 원점수(국수탐(2) 300점 만점) 기준으로 SKY(서울·연세·고려대)권 인문계열 학과 정시 지원 가능 점수(예상합격선)는 최고 290점에서 최저 265점으로 예상된다. 자연계열은 최고 293점에서 최저 263점의 분포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대학별로 살펴보면, 서울대 인문 정시 지원 가능 점수는 290점(경영대학, 경제학부)에서 284점(윤리교육과 등)으로 분석된다. 서울대 자연계열은 293점(의예과)에서 266점(산림과학부 등)으로 추정된다. 연세대 인문은 284점(경영학과, 경제학부)에서 265점(신학과 등), 자연은 293점(의예과)에서 263점(의류환경학과 등)의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고려대 인문은 284점(경영대학, 경제학과)에서 265점(한문학과 등)으로 예상되며, 자연은 292점(의과대학)에서 263점(지구환경과학과 등)으로 추정된다.

성균관대 인문은 273~252점, 자연은 292~259점으로 예상된다. 서강대 인문은 271~263점, 자연은 263~261점 사이에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한양대 인문은 271~252점, 자연은 288~248점으로 전망된다.

주요 11개 대학 내에서 인문계열 학과 지원 가능 점수 최저치는 246점으로 추정된다. 경희대 아동가족학과, 한국외국어대 몽골어과, 서울시립대 철학과 등으로 예상된다. 자연계열의 경우 한양대 간호학과가 248점으로 최저로 전망된다. 주요 15개 대로 넓혀보면 인문 최저는 동국대 불교학부, 숙명여대 역사문화학과 등이 234점으로 예상되며, 자연 최저는 숙명여대 응용물리전공이 235점으로 분석된다.
6월 모평에서도 이과생 강세, 정시에서 인문계 학과로 교차지원 늘 수도
3월과 4월 교육청 학력평가에 이어 6월 모의평가에서도 수학 이과생(미적분 또는 기하 선택) 강세 현상이 관찰된다. 종로학원이 6월 모의평가 응시생 8698명의 표본을 분석한 결과, 수학 1등급 내 이과생(미적분 또는 기하 응시) 비중은 84.3%로 추정된다. 지난 3월 학력평가에서 수학 1등급 내 이과생 추정 비중이 90.9%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비중이 다소 줄어들긴 했지만, 이과생 강세는 여전히 뚜렷하다고 할 수 있다.

이과생 강세는 표준점수에서도 확인된다. 같은 원점수를 받고도 미적분 응시 학생이 확률과통계 응시 학생에 비해 표준점수가 3~4점 더 높게 나온다. 예를 들어 6월 모평에서 원점수로 93점을 받은 확률과통계 응시 학생의 표준점수는 136점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같은 93점의 미적분 응시 학생의 추정 표준점수는 140점으로 확률과통계 응시 학생을 4점 앞서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같은 격차가 전 점수대에서 발생하고 있다. 6월 모의평가는 3, 4월 학력평가와 달리 올해 처음으로 재수생이 함께 본 시험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과 가장 비슷한 시험이라고 할 수 있다. 6월 모평에서도 이과생 강세가 반복됐다는 것은 문·이과 학생 모두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본수능에서도 이과생 강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렇게 되면 이과생들이 수학에서 이점을 활용해 대학 수준을 높여 인문계 학과로 교차지원하는 전략이 가능하다. 주요대 경영, 경제학과 등에 합격한 뒤 자연계 학과를 복수전공하는 사례가 늘 수 있다. 상위권 대학에서 문과생이 자연계 학과로 교차지원하기에는 제한이 많아 어렵지만, 이과생이 인문계 학과로 교차지원하기는 자유롭다. 6월 모의평가 기준으로 분석했을 때, 원점수 258점(수학은 미적분 또는 기하, 탐구는 과학 응시 기준)의 학생이 자연계열 학과로는 이화여대 자연계열에 지원 가능하지만, 인문계 학과로 교차지원할 경우 고려대 간호대학(인문), 한양대 경영학부까지 대학 수준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자연계열 학과로는 건국대 시스템생명공학과에 지원 가능한 학생이 인문계로 교차지원한다면 성균관대 인문과학계열, 한양대 정치외교학과까지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 대학 자연계 학과에서 서울권 대학 인문계 학과로 교차지원할 가능성도 있다. 자연계 학과로는 가천대(글로벌), 한국외국어대(글로벌)에 합격 가능한 성적이지만 인문계 학과로 교차지원한다면 국민대, 숭실대 등도 합격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 이처럼 올해와 같은 특수한 상황에서 이과생들은 인문계 학과로의 교차지원까지 고려해보는 유연한 입시전략이 필요해 보인다.
고3 문과생(확률과통계) 수능최저 확보에 비상, 공통과목 학습 최대한 집중해야
지난해 수능에서 재수생 비율은 29.9%로 2005년 현행 수능체제 후 최고를 기록했다. 재수생 비율은 2010학년도 21.2%를 기록한 뒤 꾸준히 증가세다. 특히 올해는 이과 재수생 증가가 예상된다. 37개 약대가 학부 선발을 시작하면서 의약학계열 선발 규모가 약 7000명 수준까지 확대됐고, 한전공대와 주요 대학 첨단학과 신설 등으로 상위권 자연계열 학과의 선발 규모가 크게 늘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이사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이사

수능에 강한 이과 재수생이 늘면 문과생들은 수능 상위등급 확보에 비상이 걸릴 수밖에 없다. 수학 1등급 내 이과생 비중은 더 커질 수도 있다. 수능 상위 등급 확보가 어려워지면 수시 수능최저학력기준 충족에도 비상이 걸린다. 특히 고3 문과생들은 더 심각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 수능에서 이과생 강세뿐 아니라 문과 재수생도 감안해야 한다. 그렇다고 문과 상위권 학생이 수학 선택과목을 확률과통계에서 미적분 또는 기하로 바꾸기도 쉽지 않다. 미적분 또는 기하의 공부량 자체가 확률과통계의 몇 배에 달하기 때문에 부담이 크다. 현실적으로 수학 학습에 최선을 다하는 수밖에 없다. 특히, 배점이 100점 만점에 74점으로 큰 공통과목(수학 Ⅰ·Ⅱ)에서 최선의 결과를 얻도록 노력해야 한다. 고난도 문항 상당수가 공통과목에서 출제되고 있기 때문에 공통과목에서 고득점을 얻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