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들 "배송지연 피해 눈덩이"…택배노조 파업 철회 촉구

소상공인업계가 택배 노조 총파업에 따른 배송지연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며 택배노조 파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소상공인연합회는 11일 논평을 통해 "택배 노조의 총파업으로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극심하다"며 "택배 노조가 신속히 파업을 철회하고 현업에 복귀해 대화를 이어나갈 것"을 촉구했다.

소상공인연합회가 회원사 CJ대한통운택배대리점연합을 통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10일 현재 전국 각지의 택배 대리점이 배송지연 등으로 인한 서비스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J대한통운의 경우 성남, 용인 등 11개 지역에서 배송 차질이 일어나고 있고, 한진택배, 롯데택배, 로젠택배 등도 물량 적체로 대리점 운영이 마비되고 있는 실정이다.

소공연은 "각 대리점마다 더 이상 박스를 쌓을 수 없을 정도로 물량이 적체되어 있다"며 "온라인이나 전화주문으로 상품을 택배 배송하는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극심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택배 분류 전담인력 확충이 필요하다는 택배 노조의 주장에는 공감하나 사회적 합의 기구에서 이 문제가 논의되고 있는 상황에서 파업으로 인해 기업과 소비자, 특히 소상공인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주고 있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택배 노조와 택배사, 택배대리점연합회 등이 대화로 문제 해결 노력에 나서 택배 분류인력의 효율적인 수급 방안을 도출하기를 바란다"며 "정부 또한 중재자 역할을 발휘하여 사회적 합의기구의 1차 합의안대로 분류작업 자동화 이행 지원을 비롯한 분류작업 개선방안에 속도를 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