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떨어지는 동거’ 오현경, 생동감 불어넣은 특급 활약 ‘임팩트 甲’



배우 오현경이 유일무이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오현경은 이담(헤리 분)의 엄마 김현경(오현경 분)으로 분해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내뿜었다.

이날 방송에서 현경(오현경 분)은 이담과 신우여(장기용 분)가 함께 사는 집에 찾아와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드리웠다. 특히 우여를 샅샅이 훑어보며 날카로운 질문을 이어가는 현경은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현경은 호들갑을 떠는 담이를 단박에 저지시키며 분위기를 휘어잡았다. 여기에 담이와 우여의 대답이 서로 빗나가자 싸해지는 현경의 면면은 보는 이들마저 숨죽이게 했다.

그런가 하면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다음을 기약한 현경은 공항에 배웅하러 온 담이, 단이(최우성 분)의 모습에 흐뭇해했다. 무엇보다 티격태격하는 남매를 보며 담담하게 잘 커줘서 고맙다고 전하는 현경에게서는 따뜻한 사랑이 느껴졌다.

이처럼 오현경은 부드러움과 강렬함이 공존하는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극의 재미를 상승시켰다. 또한, 적재적소에 활력을 불어넣는 연기로 임팩트를 남긴 오현경은 담이와 우여의 로맨스에도 힘을 더했다.

더불어 담이, 단이 남매를 향한 애틋한 모성애를 눈빛에 담아내며 브라운관에 훈훈함을 안겼다. 이렇듯 오현경은 인물의 온도차를 달리한 호연으로 드라마의 몰입을 높였다.

한편, 오현경은 KBS2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로 열일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