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커버’ 지진희, 국정원 기조실장실 잠입 포착



‘언더커버’ 지진희가 회심의 반격에 나선다.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측은 15회 방송을 앞둔 11일 한정현(지진희 분)의 국정원 잠입 현장을 공개했다. 임형락(허준호 분)을 처단할 유일한 증거인 태블릿 PC의 행방에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방송에서 죽음의 문턱에서 겨우 살아 돌아온 한정현이 최연수(김현주 분)와 힘을 합쳤다. 그는 임형락과 유상동(손종학 분)이 선거 조작을 계획한 정황이 담긴 녹취 파일을 확보했고, 이에 최연수와 공수처는 임형락의 안가를 긴급 수색했다. “내 가족을 건드린 대가, 제가 꼭 치르게 해드리겠습니다”라는 최연수의 선전포고에 맞선 임형락의 위협과 역습이 휘몰아치며, 치열한 접전의 결과를 기대케 했다.

그런 가운데 한정현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국정원 기조실장실에 몰래 급습한 한정현의 위태로운 행보가 호기심을 유발한다. 바로 임형락과 얽힌 사건들의 ‘스모킹 건’이 든 태블릿 PC를 찾아 나선 것. 어둠 속 바삐 움직이는 눈빛과 손끝에 긴박감이 넘친다. 이어진 사진에서 드러난 임형락의 실루엣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서서히 문 앞에 가까워지는 임형락, 이에 독 안에 든 쥐가 된 한정현의 일촉즉발 위기가 아찔함을 자아낸다. 하지만 결국 대치 상황에 놓인 두 사람. 한정현을 향해 총을 겨누는 임형락의 살기와 분노 어린 눈빛은 이들의 막판 대결에 궁금증을 더한다.

11일 방송되는 15회에서는 임형락의 태블릿 PC를 손에 넣기 위한 한정현과 오필재(권해효 분)의 뜨거운 공조가 그려질 전망.

‘언더커버’ 제작진은 “한정현에겐 이제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아내 최연수와 가족들을 위한 거침없는 활약이 펼칠 것이다”라며 “아직 끝나지 않은 최종 승부의 최후 승자는 누가 될지 마지막까지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둔 ‘언더커버’ 15회는 11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