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첫 파업 나오나…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초읽기`

삼성디스플레이 노조가 오늘(10일) 파업여부를 결정한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앞서 고용노동부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가 `조정중지` 결정을 내리면서 현재 합법적인 쟁의권을 확보한 상태다.

중노위 결정 이후 지난 9일까지 임금협상 노사 대표교섭을 벌였지만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회사는 코로나19사태 등을 이유로 노조의 임금협상 요구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고, 노조는 회사가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며 "매우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경우 지난해 5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무노조 경영 폐기`를 선언한 이후 삼성그룹 계열사에서 첫 파업 사례가 된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