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보험이 온다`…금융위, `카카오손보` 보험업 예비허가

카카오가 기존 보험사가 아닌 신규 사업자 가운데 최초로 디지털 보험업에 진출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9일 제11차 정례회의를 개최해 자본금 요건, 사업계획 타당성, 건전경영 요건 등을 검토한 결과 카카오손해보험(가칭)의 보험업 영위를 예비허가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디지털 보험사 허가를 받은 업체는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과 캐롯손해보험으로, 각각 교보·한화 등 기존 보험업을 영위하고 있던 보험사 소속이었다.

금융위원회 측은 카카오손해보험이 카카오그룹의 디지털 기술과 플랫폼을 연계한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 편익을 증진하고, 보험산업의 경쟁과 혁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손해보험은 보증보험과 재보험을 제외한 손해보험업 전 종목을 운영할 수 있으며, DIY보험을 비롯해 카카오 플랫폼을 연계한 보험 상품 등도 개발할 예정이다.

특히 카카오톡과 카카오페이 등을 통해 가입과 보험금 청구 등이 간편하게 가능하고, 카카오 플랫폼을 통해 상담·설명 서비스, 소비자 민원 처리 등도 강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카카오손해보험은 6개월 이내에 허가요건인 자본금 출자, 인력 채용, 물적설비 구축 등을 이행한 이후 금융위원회에 본허가를 신청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보험업 경쟁도 평가 결과 집중시장으로 경쟁촉진이 필요하다고 판단된 일반손해보험 시장의 활성화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호진기자 auv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