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증권사 전산장애 발생시 3가지 기억하세요"

금융감독원이 최근 증권사 전산장애가 빈번하게 발생하자 소비자경보 `주의`를 발령하고 피해 예방을 위한 지침을 9일 발표했다.

먼저 금감원은 투자자들에게 평소 거래하는 증권사의 `주거래수단`(MTS/HTS) 외에 대체주문수단을 미리 확인할 것을 조언했다.

증권사 전산 장애로 매매 주문이 어려울 경우 지점 또는 고객센터를 방문하거나 유선으로 대체주문을 할 수 있다.

따라서 금감원은 평소 거래하는 주요 지점과 고객센터의 연락처를 미리 숙지할 것을 강조했다.

만약 대체주문을 하려 했으나 대기인원이 많아 이조차 할 수 없을 경우에는 증권사에 보상신청을 할 수 있다.

다만 투자자의 매매 의사가 전화, 로그 기록 등 객관적으로 증빙돼야 하기 때문에 반드시 주문 기록을 남겨야 한다.

이후 증권사가 보상 신청을 받더라도 기간 내 투자자가 보상을 신청하지 않으면 보상받을 수 없다는 것 또한 유의해야 한다.

투자자는 보상을 원하는 주문건에 대한 내용과 보상을 원하는 범위를 증권사의 고객센터,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청해야 보상받을 수 있다.

단, 한국거래소 등 유관기관에서 시행하는 시장조치 관련사항은 전산장애가 아니다.

박해린기자 hlpark@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