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머스크 등 美 억만장자 `쥐꼬리 세금` 도마에

전 세계 최고 갑부들이 평범한 미국인들보다도 훨씬 소득세를 적게 낸 것으로 드러났다.

미 탐사보도매체 프로퍼블리카가 연방국세청(IRS)의 기밀 자료를 분석해 8일(현지시간) 내놓은 결과에 따르면 미 최상위 부자 25명의 자산은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모두 4천10억달러(약 448조원) 불어났다.

그러나 이들이 같은 기간 연방소득세로 낸 세액은 136억달러(약 15조원)에 불과했다. 최고 부자들에게 적용된 실제 세율은 3.4%에 불과한 셈이라고 이 매체가 지적했다.

이는 최근 연 7만달러(약 7천800만원)를 버는 미국의 중위소득 가정이 소득의 14%를 연방정부에 납부하는 것과 대비된다.

최고 세율을 적용받아 소득의 37%를 세금으로 내는 합산 소득 62만8천300달러(약 7억원) 이상의 부부들과는 그 차이가 더욱 크다.

프로퍼블리카는 보통 급여 소득에 의존하는 대부분의 미국인과 달리 억만장자들은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는 세금 회피 전략으로부터 이득을 보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최상위 부자들의 자산은 주로 주식이나 부동산의 가치가 상승하는데 기초로 하고 있는데 이러한 자산을 팔아서 양도 차익을 보지 않는 한 과세 대상이 아니라는 게 이 매체의 주장이다.

프로퍼블리카에 따르면 세계 최고 부자인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는 5년간 990억달러(약 110조원)의 자산을 늘렸지만, 같은 기간 낸 실질 세율(9억7천300만 달러)은 1%에도 못 미쳤다. 베이조스의 실질 과세 소득이 42억2천만달러(약 5조원)에 그쳤다는 이유에서다.

게다가 베이조스는 2007년과 2011년에 연방소득세를 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세계 두 번째 부호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이 기간 139억달러(약 16조원)의 자산을 불려 4억5천500만달러(약 5천억원)의 연방소득세를 냈다. 이는 3.27%에 불과하는 수준이다.

머스크 역시 2018년에 연방소득세를 단 한 푼도 내지 않았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은 자산이 243억달러(약 27조원) 급증하는 동안 연방소득세는 2천370만달러(약 264억원)만 납부했다. 실질적인 세율이 0.1%에 불과했다.

이밖에 억만장자 투자자 조지 소로스, 미국의 헤지펀드 투자자 칼 아이컨 등도 연방 세금 납부를 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미 연방 정부는 개개인의 납세 자료와 같은 정부 기밀 정보가 외부에 유출된 경위를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CNN에 따르면 릴리 애덤스 재무부 대변인은 "승인받지 않고 정부의 기밀 정보 자료를 공개하는 것은 불법"이라며 "이 문제는 독립적인 조사 권한을 가진 감사관실, 재무부 세금행정 감사관, 연방수사국(FBI), 워싱턴DC 법무부에서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예림기자 yelimk@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