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캄보디아 1호점

파리바게뜨 캄보디아 1호점

파리바게뜨가 조인트벤처(Joint Venture), 마스터프랜차이즈 등의 전략 다각화를 통해 해외 매장 수 확대에 불을 붙인다.

실제로 여섯번째 해외진출국 캄보디아에선 조인트벤처 방식을 택했는데, 그간 미·중 등 주요 글로벌 시장에 직접 진출한 것과 대조적이다.

SPC그룹은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Phnom Penh)에 현지 파트너사인 HSC그룹과 함께 파리바게뜨 캄보디아 1호점인 `벙깽꽁점`을 오픈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진출은 동남아 시장 확대의 신호탄으로, SPC는 싱가포르를 거점으로 파리바게뜨와 쉐이크쉑 등을 플래그십으로 운영하며 주변 국가로 진출을 확대 중이다.

파리바게뜨 벙깽꽁점은 수도 프놈펜의 최대 상업지역 `벙깽꽁(Boeung Keng Kang, BKK)`에 390㎡ 규모의 3층 단독 건물로 자리 잡았다.

메자닌(mezzanine, 층고가 높을 때 중간층을 만들어 아래층을 조망할 수 있도록 한 건축 방식) 구조로 공간감을 키우고, 벽면을 통유리로 설계해 유럽식 정원의 온실 같은 분위기를 자아냈다는 설명이다.

파리바게뜨는 캄보디아의 가족 중심적인 문화와 카페 문화에 익숙한 젊은 소비층을 고려해, 편히 쉬어갈 수 있는 베이커리 카페 콘셉트를 적용하고 유럽풍 빵과 어울리는 `브런치(brunch)` 메뉴를 강화하는 등 현지화 전략을 펼칠 예정이다.

캄보디아 현지 운영을 맡은 속 첸(Sok Chen) 총괄은 "캄보디아에 글로벌 브랜드 파리바게뜨를 소개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우수한 제품과 브랜드 이미지를 잘 살려 캄보디아에서도 최고의 브랜드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파리바게뜨 캄보디아 1호점

파리바게뜨 캄보디아 1호점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