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펙스, 데뷔 앨범 발매 직후 Mnet `글로벌 데뷔쇼` 접수…완성형 신인의 등장



그룹 EPEX(이펙스)가 성공적인 데뷔 신고식을 마쳤다.

이펙스(위시, 금동현, 뮤, 아민, 백승, 에이든, 예왕, 제프)는 지난 8일 첫 EP `Bipolar(양극성) Pt.1 불안의 서` 발매 직후 Mnet과 M2 디지털 채널 `EPEX DEBUT SHOW : Prelude`를 통해 오래 기다려온 데뷔 무대의 꿈을 유감없이 펼쳤다.

이날 이펙스는 수록곡 `Go Big(고빅)` 무대를 통해 데뷔쇼의 포문을 열었다. 자유분방하고 멋스러운 스트리트 패션과 당찬 에너지로 신인의 패기를 표현하며 첫 무대부터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다른 수록곡 `No Questions(노퀘스천스)` 무대에서는 청량함이 돋보이는 소년미를 마음껏 발산했다. 럭비 선수 콘셉트의 의상으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발랄한 이미지와 스포티한 매력을 동시에 뿜어내고 한 치 오차 없는 군무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감각적인 무드의 `Sling Shot(슬링샷)` 퍼포먼스 영상을 통해 다양한 콘셉트 소화력을 증명할 뿐 아니라 멤버들 각자의 눈부신 비주얼을 뽐냈다.

무대 사이사이에는 이펙스 멤버들을 더욱 자세히 알아볼 수 있는 다채로운 영상이 공개돼 흥미를 더했다. 그중 멤버들 간 토론을 담은 영상에서는 `헤어, 메이크업, 스타일링 없이 무대하기 vs 전신 쫄쫄이 타이즈 입고 무대하기`를 주제로 팽팽한 설전을 펼쳤다. 리더 위시는 "쫄쫄이가 이상하다는 식의 고정관념을 깨는 게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행보다"라고 청산유수 입담을 뽐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제작진이 특별히 준비한 깜짝 카메라에서 여리면서도 의연한 모습을 보여 팬들을 놀라게 했다. 협찬 의상에 얼룩을 묻힌 제작진의 실수를 덮어달라는 부탁을 받은 백승은 "제가 벽에 쓸린 것 같다"며 제작진을 지켜줘 팬들을 `심쿵`하게 했다. 점점 심각해지는 상황에 당황한 제프는 깜짝 카메라임이 밝혀지자 안도감에 눈물을 보여 모성애를 자극했고, 금동현은 침착하게 상황을 판단하며 눈치백단의 면모를 보이는 등 서로 다른 8인 8색의 매력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펙스는 타이틀곡 `Lock Down(락다운)`을 통해 수준급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강력하면서도 거친 베이스가 인상적인 사운드에 고품격 보컬과 다채로운 랩이 어우러져 처음부터 끝까지 눈 뗄 수 없는 완벽한 무대를 완성했다.

이날 이펙스는 데뷔와 동시에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도 이름을 올렸다. 특히 국내는 물론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탄탄한 해외 팬덤 파워를 통해 차세대 `글로벌돌`로서 가능성을 증명했다. 화려한 데뷔쇼를 통해 실력과 비주얼은 물론 예능감까지 각인시킨 이펙스가 2021년 가요계에 일으킬 신선한 반향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이펙스는 지난 8일 첫 EP `Bipolar(양극성) Pt.1 불안의 서`를 발매하며 본격 데뷔 활동에 돌입했다. 앞으로 각종 음악 방송 및 다채로운 콘텐츠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