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9일 데뷔 11주년…‘성장형 아이돌’의 정석



그룹 인피니트(INFINITE)가 9일 데뷔 11주년을 맞이했다.

인피니트는 2010년 6월 9일 미니 1집 ‘퍼스트 인베이전(First Invasion)’의 타이틀곡 ‘다시 돌아와’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신인답지 않은 가창력과 칼군무로 무장한 인피니트의 데뷔 앨범은 유희열이 뽑은 ‘2010년 아이돌 최고의 작품’으로 주목받으며, 일찍부터 뛰어난 음악성을 인정받았다.

인피니트의 11년을 돌아보면, 프로듀싱팀 ‘스윗튠(SWEETUNE)’을 빼놓을 수 없다. 한재호, 김승수 콤비는 본격적인 ‘집착’ 서사의 시작인 ‘BTD(Before The Down)’으로 비장함과 드라마틱한 정점을 표현했다. 여기에 더해진 하이라이트 파트의 ‘전갈춤’은 레전드 퍼포먼스로 꼽히며 인피니트를 ‘대세 보이그룹’ 반열에 오르게 했다.

사랑하는 상대에 대한 집착을 노래해오던 인피니트는 정규 1집 타이틀곡 ‘내꺼하자’로 첫 1위를 차지했다. 이후 ‘집착돌’의 정점을 찍은 정규 1집 리패키지 타이틀곡 ‘파라다이스(Paradise)’로 첫 지상파 1위를 달성하며, 오직 음악과 퍼포먼스만으로 성장한 아이돌의 정석을 보여줬다.

이 기세를 이어 ‘추격자’, ‘남자가 사랑할 때(Man In Love)’, ‘데스티니(Destiny)’, ‘라스트 로미오(Last Romeo)’, ‘백(Back)’, ‘배드(Bad)’, ‘태풍(The Eye)’, ‘텔미(Tell Me)’ 등 발표하는 곡마다 1위를 기록하며 히트 행진을 이어갔고, 인피니트만의 음악 세계를 확실하게 구축했다.

특히 ‘추격자’는 미국의 전문 음악 매체 빌보드(Billboard)가 선정한 ‘2012년 최고의 K팝’ 1위, ‘2010년대 최고의 K팝’ 3위에 이름을 올리며,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인피니트의 글로벌한 존재감을 입증했다.

데뷔 8년 차 인피니트의 여유로운 관록과 새로운 도전을 담은 정규 3집 ‘톱 시드(TOP SEED)’의 타이틀곡 ‘텔미(Tell Me)’는 한 주의 모든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하는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면서, 오랜 시간 변치 않는 탄탄한 팬덤과 대중적 인기를 증명했다.

인피니트의 음악성은 솔로와 유닛 활동에서도 빛났다. 김성규는 넬 김종완과 함께 다수의 솔로 앨범을 작업하며, 인피니트 앨범에서는 볼 수 없었던 록(Rock)적인 요소를 녹여냈다. 이와 반대로 남우현은 감미로운 음색으로 ‘감성 발라더’의 면모를 보였다. 또 두 사람은 대형 솔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면서, 인피니트의 메인 보컬이 아닌 보컬리스트로서 입지를 굳건히 다졌다.

장동우는 솔로 활동을 통해 랩과 보컬이 동시에 가능한 ‘만능 엔터테이너’의 모습을 보여줬다. 엘(김명수)는 진정성 있는 보컬과 아날로그 감성으로 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유닛인 인피니트H, 인피니트F 역시 인피니트와는 차별화된 콘셉트로 자신들만의 색깔을 뚜렷하게 뽐내며, 완성도 높은 음악들을 선보였다.

인피니트하면 콘서트로 만날 수 있는 매력도 빼놓을 수 없다. 엄청난 티켓 파워를 보유하고 있는 인피니트 콘서트의 특징은 올 라이브 밴드 연주에 맞춰 라이브로 무대를 꾸민다는 점이다. 멤버들은 화려한 퍼포먼스에도 흔들림 없는 보컬 실력으로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고퀄리티의 공연을 선사하고 있다.

올해로 데뷔 11주년을 맞이한 인피니트는 그룹뿐만 아니라 유닛, 솔로 활동으로도 정상을 차지하며 가요계에 한 획을 그었다. ‘인피니트’라는 이름처럼,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항상 발전해나가는 인피니트가 앞으로 따로 또 같이 어떤 음악들을 선보일지 팬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인피니트는 군 복무 중인 멤버를 제외하고 데뷔 11주년 기념 라이브로 뭉친다. 인피니트라는 이름으로 멤버들이 오랜만에 한자리에 뭉치는 라이브 방송은 9일 오후 6시 네이버 브이 라이브(V LIVE)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