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국내선에 `비즈니스석` 도입…국내 LCC 최조

제주항공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최초로 국내선에 비즈니스 좌석을 도입한다.

9일 제주항공에 따르면 일명 ‘비즈니스 라이트`(Biz-Lite)로 명명한 비즈니스 좌석을 오는 18일부터 김포~제주 노선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해당 노선은 하루 8편 운항 중이다.

비즈니스 라이트 좌석은 항공기 복도를 중심으로 기존 ‘3X3’ 형태의 좌석배열을 ‘2X2’ 형태로 바꾸고 좌석의 간격을 42인치로 늘린 게 특징이다. 이와 함께 ▲사전 좌석 지정 ▲우선 수속과 탑승 ▲무료 위탁수하물 30kg 혜택 ▲빠른 짐 찾기 서비스 ▲전자기기 충전 포트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제주항공은 비즈니스 라이트 도입을 기념해 이날부터 15일까지 김포~제주 노선을 대상으로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탑승일 기준 6월 18일부터 9월 30일까지 김포~제주 노선의 비즈니스 라이트 좌석을 편도 총액 운임 기준 최저 6만8100원부터 판매한다.

제주항공은 비즈니스 라이트 구매 고객에게 탑승 요일에 따라 최대 2만원의 항공권 할인쿠폰과 객실 및 아로마 테라피 서비스가 포함된 소노캄제주 커플패키지를 34만5000원부터 구매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