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사회적 합의 결렬…오늘부터 총파업"

전국택배노조는 2차 사회적 합의가 결렬됨에 따라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택배노조는 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지막 협상이라는 자세로 임했던 사회적 합의 기구가 합의안 도출에 실패하면서 오늘부터 쟁의권 있는 전국 모든 조합원이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택배노조에 따르면 오늘부터 총파업에 돌입하는 쟁의권 있는 조합원은 2천100여 명에 해당한다. 쟁의권 없는 조합원들은 현재처럼 오전 9시 출근·11시 배송출발 투쟁을 전개한다.

개별 분류 작업이 이뤄지지 않는 우체국 택배는 사실상 파업 상태나 다름없다. 일시적으로 분류작업이 투입되는 택배사들도 철저하게 개별 분류된 물건만 싣고 나가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택배노조는 우정사업본부가 사회적 합의의 공식 주체인데도 사유를 밝히지 않고 회의에 불참함에 따라 우정사업본부에 대해서 향후 집중 타격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이날 국토교통부가 제시한 합의안 초안에 택배 물량 감축에 따른 임금 감소에 대한 대책이 빠져있다"면서 "노동시간 감축이 현격한 임금감소로 이어질 수밖에 없어 합의문 초안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택배노조는 9일 오전 조합원들을 상대로 총파업 투쟁 찬반투표를 진행한 뒤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