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은 화물 운송 역량을 강화한다고 8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수요에 따른 화물 노선 탄력 운영, 유휴 여객기 화물 수송 활용, 화물 네트워크 강화 등 필사적인 자구 노력으로 올해 1분기 기준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한 6,105억원의 화물 매출을 달성한 바 있다.

기존 화물기 외에 여객기를 활용한 화물 공급 확대 전략이 주요 역할을 하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화물 수익 확대를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여객기 활용 화물 수송에는 A350 개조기와 화물 전용여객기가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도 A350과 B777 개조·화물 임시편 투입을 통해 수송력을 증강해 왔다. 지난해부터 A350 총 4대를 화물기로 개조해 대당 왕복 46톤의 수송력을 확보하고, 올해 1분기 120회 이상 운항에 투입해 200억원 이상의 추가 매출을 달성했다.

여객기의 화물칸을 활용한 화물전용여객기는 화물 운송 수요가 높은 미주, 유럽 노선을 중심으로, IT·전자기기 부품, 전자상거래 수출품, 개인보호장비 등의 탑재 물량을 늘려 해당 노선의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2%, 82% 증가하는데 기여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분기에만 여객기를 활용해 총 3만5천톤의 화물을 수송했다.

탑재 역량 확대를 통한 화물 수익 구조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

전용 팔레트(화물 적재를 위한 철제 판넬) 활용으로 기존 사용하지 못했던 화물 적재 공간을 적극 활용, 대당 최대 왕복 8톤 정도의 화물을 추가 운송한다. 올해 1분기 B747 화물기의 탑재 공간을 활용해 약 135톤의 화물 운송을 추가로 확보했으며, 해당 기종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7% 증가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차별화된 특수 화물 수송력을 바탕으로 특수 화물 수송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극저온, 냉동, 냉장 수송 콜드체인 구축이 필요한 코로나 백신을 국내 최초로 운송했으며, 지난 1일에도 국내 첫 도입된 모더나 백신 5만5천회 분을 운송했다.

운송 온도 유지, 움직임 방지를 위한 전용 완충재 사용 등을 통해 상반기 계란 총 7천톤을 운송한 데 이어, 오는 8월까지 5천톤 규모의 체리를 운송할 예정이다. 이밖에 의약품, 동·생물 등 다양한 특수 화물 운송에 필요한 아시아나항공만의 차별화된 노하우가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화물 영업이 돌파구 역할을 수행해오고 있다"며 "더욱 높아진 항공 화물 수요를 화물 수송 역량 강화를 통해 실적 개선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1분기 3.5만톤 운송…화물 수익 확대 지속

방서후기자 shb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