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손보사 車보험 흑자 구간 진입…"장마·코로나19 영향"

주요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흑자 구간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화재, 현대해상 등 주요 손해보험사 4사에 따르면 지난 5월까지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은 79.1~79.8%로 집계되며 손익분기점에 해당하는 80%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8일 조사됐다.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은 전체 보험료 수입과 보험금 지출의 비율을 뜻한다.

현재 국내 상위 4개 손보사의 자도차보험 손해율은 85%에 달하는데 이들 4개사 모두 손해율은 79%대를 기록했고, 메리츠화재 등도 76%까지 손해율을 낮춘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손해율 추이가 지속될 경우, 자동차보험은 지난 2017년 당시 266억 원대 흑자를 기록한 이후 4년 만에 흑자를 달성할 것으로 예측된다.

업계에서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흑자 구간에 들어선 배경으로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잦은 비로 인한 차량 이동 감소 등을 꼽았다.

손해보험업계 관계자는 "오후 10시 기준 영업 제한 등 코로나19의 영향에 차량 이동이 줄었다"며 "5월 전국 강수 일수가 관측 사상 가장 많아 나들이도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보험업계는 일부사의 경우 손해율이 여전히 높아, 영업손실이 발생하는 등 회사별 편차가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6월 이후 백신 접종, 나들이 차량 증가 등으로 사고 건수와 손해율이 다시 올라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손해보험업계 관계자는 "향후 정비요금 인상, 한방진료비 증가 등 산재된 원가인상 요인들을 감안할 경우 영업실적이 재악화될 수 있다"고 전했다.

정호진기자 auv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