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용♥` 한아름 "대장 전체 절제, 고통에 안락사 요구"

배우 최준용의 15세 연하 아내인 프로골퍼 한아름이 배변주머니를 차고 생활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최준용, 한아름 부부는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힐링하우스 건강한 집`(이하 `건강한 집`)에 출연해 인생 스토리를 들려줬다.

이날 최준용은 "아내가 대장 전체가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한아름은 "혈변을 봐서 병원에 갔더니 대장에 용종이 3,822개가 발견이 됐다. 대장을 당장 절제하지 않으면 100%암이 되는 가족성 선종성 용종증이라고 하더라. 바로 수술을 받았고 지금은 배변 주머니를 차고 있다"고 설명했다.

33세의 나이로 대장을 절제, 평생 24시간 배변 주머니를 착용해야 하는 상황에서 남편 최준용의 사랑이 힘이 됐다. 그는 "어떻게 사나 싶었다. 결혼도 포기했고 불편한 게 어마어마하게 많았다"고 소회했다.

그러면서 "대장 절제 후 변이 잘 안 나오면 배가 꼬인다"라며 "남편이 항상 배가 괜찮냐고 하면서 마사지를 해준다"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최준용♥` 한아름 "대장 전체 절제, 고통에 안락사 요구"

또 그는 "남편 만나기 1년 전에 제가 쓰러져 병원에 실려갔다. 수술해도 위험하니까 최대한 약물치료를 하면서 중환자실에서 열흘을 있었다"면서 "그때 엄마한테 `나 너무 힘드니까 안락사시켜줘. 이렇게 살아서 뭐해`라고 했다"고 고통스러웠던 순간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그랬던 제가 이런 사람을 만났다"라며 남편 최준용을 향한 고마움과 깊은 사랑을 전했다.

(사진=TV조선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