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가치투자가 이채원, ESG 행동주의 사모펀드로 복귀

지난해 12월 공모펀드 업계를 떠났던 1세대 가치투자가 이채원 전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대표가 사모펀드로 돌아왔다.

8일 라이프자산운용(옛 다름자산운용)은 이채원 전 대표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이채원 키즈’로 꼽히는 강대권 전 유경PSG자산운용 CIO가 다름자산운용의 남두우 대표와 함께 라이프자산운용의 대표를 맡는다.

이 전 대표는 1998년 국내 최초 가치투자펀드 시리즈를 출시한 이후 가치투자 철학을 대표하는 대표적 가치투자가로 꼽힌다.

동원투신운용 자문운용본부장과 한국투자증권 자산운용본부장 등을 거쳐 2006년 한국밸류운용 창립 멤버로 2018년부터 대표를 역임하다 지난해 말 사임한 바 있다.

이 전대표는 라이프자산운용에서 글로벌 트렌드인 ESG와 국내에는 아직 생소한 행동주의 전략을 결합한 새로운 펀드를 선보일 계획이다.

라이프자산운용 관계자는 “사명 변경과 함께 ‘모두를 위한 투자’라는 새로운 슬로건을 내걸었다”며, “향후 ESG행동주의 펀드뿐만 아니라, 고객의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고도화된 전략을 구사하는 헷지펀드 출시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