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빈소 찾은 4강 영웅들 "좋은 사람 잃었다"

2002 월드컵 4강의 주역들이 췌장암으로 유명을 달리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빈소에 모여 안타까움을 나눴다.

7일 오후 유상철 전 감독의 별세 소식이 전해진 뒤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밤늦은 시간임에도 조문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자정이 다 돼 빈소가 차려지고 일반인들의 조문을 받기 시작한 뒤 날이 바뀌었지만, 고인과 축구를 통해 인연을 쌓았던 이들이 하나둘 모여들었다.

조문객 중에는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 이천수 대한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현영민 해설위원 등도 있었다.

모두 유 전 감독과 2002 한일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함께 썼던 멤버들이다.

최용수 전 감독과 함께 1시간여 빈소에 머문 황선홍 전 감독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황 전 감독은 유 전 감독과 한일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 폴란드와 경기에서 각각 선제골, 쐐기 골을 터트려 한국 축구 사상 첫 월드컵 본선 승리를 일군 주역이다.

고인의 건국대 선배이자 대표팀 선배이기도 했던 황 전 감독은 "많이 믿고 따르고 그랬는데 미안하다. 잘 챙겨주지도 못했다"며 안타까워했다.

최용수 전 감독도 "어렸을 때부터 서로 경쟁도 하면서 축구를 통해 국가대표까지 뽑히고 많은 우정을 나눴다. 추억도 많았다"며 고인과의 추억을 떠올리고는 "설마, 설마 했는데 이런 현실과 마주하게 돼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최 전 감독 역시 "한국축구 발전을 위해 해줘야 할 몫이 많은 친구인데…"라며 고인과 이른 이별을 안타까워했다.

이날 빈소를 찾은 축구인들은 월드컵 4강 동료들뿐만이 아니었다.

라이언 시티 세일러스(싱가포르) 지휘봉을 잡은 김도훈 전 울산 현대 감독, 이임생 전 수원 삼성 감독 등 현역 시절을 함께한 것은 물론 지도자로서 지략대결을 벌이기도 했던 이들과 성남FC 골키퍼 김영광 등 후배들도 직접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이밖에 유 전 감독의 지도를 받은 인천의 외국인 선수 무고사도 빈소를 찾아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유상철 별세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