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했습니다. 고맙습니다"...2002 월드컵 영웅 추모 물결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향년 50세에 별세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유 감독의 별세 소식이 전해진 7일 오후 월드컵 공식 계정에 유 전 감독의 선수 시절 국가대표 경기 출전 사진과 함께 "한 번 월드컵 영웅은 언제나 월드컵 영웅"이라며 추모 메시지를 올렸다.

FIFA 월드컵 계정은 유 전 감독이 "2002 한일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이 안방에서 4강 진출을 이루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소개하며 유족과 지인, 한국 축구계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유 전 감독이 몸담은 마지막 팀이 된 인천 유나이티드를 필두로 국내외 클럽들의 애도 메시지도 이어졌다.

인천 구단은 인스타그램 계정에 "당신의 열정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편히 쉬소서"라고 올렸고, 2011년 유 전 감독이 프로 사령탑으로 첫발을 내디딘 팀인 대전하나시티즌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썼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대한축구협회의 인스타그램 추모 포스트를 공유하며 기도하는 손 모양의 이모티콘과 해시태그 `#유상철`로 명복을 빌었고, 인천 감독으로 제주월드컵경기장을 방문했을 때의 모습이 담긴 사진도 게시했다.

포항 스틸러스, 광주 FC, 강원 FC 등의 공식 계정은 대한축구협회의 포스트에 추모 댓글로 동참했다.

유 전 감독이 1999∼2000년, 2003∼2004년 선수로 활약한 일본 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는 트위터에 "지난해 홈 개막전에서 닛산 스타디움에서 승리했을 때 `또 여러분과 만나고 싶다`고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해 안타깝다"며 슬픔을 표현했다.

요코하마 팬들은 유 전 감독의 투병 소식이 알려진 뒤 여러 차례 `할 수 있다 유상철 형!!`이라는 한국어 응원 걸개를 걸어 힘을 실은 바 있다. 유 전 감독은 지난해 2월 홈 경기장인 닛산 스타디움을 찾아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은 한국어 트위터 계정으로 "우리들의 2002 월드컵 영웅이었던 유상철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향년 50세의 나이로 별이 되었다"며 추모했다.
"행복했습니다. 고맙습니다"...2002 월드컵 영웅 추모 물결

"행복했습니다. 고맙습니다"...2002 월드컵 영웅 추모 물결

2002 월드컵 대표 골키퍼 출신인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 "지난 30년간 함께였던 동료이자 후배 유상철 감독 영면의 안타깝고 슬픈 소식을 남긴다"며 "그가 걸어온 한국 축구를 위한 헌신과 노력에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FC서울의 베테랑 미드필더이자 전 국가대표팀 주장인 기성용도 인스타그램에 "한국 축구를 위해서 많은 수고와 헌신을 해주신 유상철 감독님, 뵐 때마다 아낌없는 조언과 걱정을 해주셨던 그 모습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J리그 가와사키 프론탈레에서 뛰는 국가대표 출신 골키퍼 정성룡은 트위터에 "한국 축구를 위해 헌신하신 유상철 선배님 잊지 않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올렸다.

2008∼2019년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구자철(알 가라파)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Legend(전설)`라는 문구와 함께 유 전 감독의 사진을 공유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2002년 월드컵 본선 첫 골의 주인공을 추모 물결이 일고 있다. 네티즌들은 "2002년 그 여름 너무나 행복했고 고맙습니다"라며 고인을 추모하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