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박은혜 하차 소감 “꿈을 꿀 수 있는 행복을 알게 해준 프로그램”



배우 박은혜가 작별 인사를 전했다.

박은혜는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8년동안 안방마님으로 활약해 온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박은혜는 “학창시절 남북의 창을 빼놓지 않고 보다가 ‘이만갑’이라는 프로가 생긴 걸 알고 너무 하고 싶었는데 꿈이 현실이 되어 8년이 넘게 함께 했습니다. 포기하고 싶을 때마다 희망이 어떤 건지 행복이 어떤 건지 꿈을 꿀 수 있다는 게 얼마나 큰 행복인지 알게 해준 우리 ‘이만갑’ 미녀 미남들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며 그동안의 고마움을 표했다.

더불어 공동 MC 남희석에 대해 “ 저의 등불 같은 존재다. 선배님께 배운 게스트 배려,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 열심히 실천에 옮기며 다른 프로에서도 열심히 해보겠다. 30대에 시작해 40대가 된 저에게 ‘이만갑’은 친정입니다. ‘대장금’, ‘연생이’에서 ‘이만갑 안방마님’이라는 새로운 애칭으로 많은 사랑 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감사 인사드립니다. 행복하세요. 우리가 남쪽에서 태어났다는 자체만으로도 감사한 일이라는거 우리 모두 알잖아요. 탈북민 가족 여러분 늘 응원합니다”고 애정 가득한 마음을 전했다.

박은혜는 종편 최장수 프로그램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8년 동안 한 결 같이 안정적인 진행과 출연자들을 감싸 안는 뛰어난 공감능력으로 ‘이만갑’의 대체불가 안방마님으로 자리매김 했다.

한편, 박은혜는 현재 SBS FiL ‘당신의 일상을 밝히는가’의 MC로도 활약 중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