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대표할 新4세대 걸그룹 `라잇썸` 데뷔 기대 포인트



아이돌 명가 큐브 엔터테인먼트가 걸그룹 라잇썸(LIGHTSUM)의 론칭을 알리며 가요계에 새로운 출사표를 던졌다.

아이돌 명가 큐브에서 약 3년 만에 선보이는 걸그룹 라잇썸(LIGHTSUM)은 오는 6월 10일 데뷔일을 확정 지으며 데뷔 곡 ‘Vanilla’(바닐라)로 가요계에 첫 발을 내 디딜 예정이다. 더불어 2021년 데뷔한 걸그룹만 총 앞다투어 신인그룹을 론칭하고 있는 업계에서도 라잇썸(LIGHTSUM)의 행보는 초유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특히 K-POP 팬들의 라잇썸(LIGHTSUM)의 데뷔에 대한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댄싱 하이’, ‘더 유닛’에 출연해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가요계 대선배들의 주목을 받은 주현을 시작으로 ‘프로듀스48’ 출신 초원, 나영, 유정의 합류, 그리고 베일에 싸여 있던 멤버 상아, 히나, 휘연, 지안까지 여덟 멤버들이 순차적으로 공개될 때마다 팬들은 뜨거운 관심을 보이며 열광했다.

데뷔 전부터 가요계를 넘어 글로벌 K-POP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큐브표 新걸그룹 라잇썸(LIGHTSUM)에게 주목해야 할 기대 포인트를 짚어봤다.

▶ MZ세대의 아이콘 `라잇썸`

라잇썸(LIGHTSUM)은 2000년대 초, 중반의 나이대로 실제 MZ세대의 멤버들로 구성되어 하이틴 그룹만의 프레시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음악과 퍼포먼스가 큰 강점인 그룹이다. 이러한 퍼포먼스와 무대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실력이 증명된 멤버들이 라잇썸(LIGHTSUM)에 대거 포진되어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지난 2018년 만 13세의 나이로 ‘댄싱하이’와 ‘더 유닛’에 출연해 가수 비에게 ‘제2의 보아와 이효리를 이을 댄스 머신’이라는 극찬을 받으며 주목을 받았던 리더 주현은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어린 나이에도 걸그룹으로 성장할 수 있는 높은 가능성을 보여줬다.

여기에 ‘프로듀스 48’ 출신 멤버 초원, 나영, 유정의 존재감도 크다. 이들은 다수의 실력파 아이돌 연습생 사이에서도 본인들의 매력과 실력으로 프로그램 방영중에도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마지막으로 큐브에서 한 번도 공개한 적 없던 뉴페이스 멤버 상아, 히나, 휘연, 지안은 앞서 공개된 사전 콘텐츠를 통해 오디션 출신 멤버들에게도 밀리지 않는 비주얼과 실력을 드러냈다.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8인의 K-POP 인재들이 동시대 팬덤과 대중이 교류할 수 있는 다리 역할까지 톡톡히 해낸다면 MZ세대를 대표하는 4세대 아이돌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 데뷔 전 활발한 팬 커뮤니케이션

데뷔를 앞두고 라잇썸(LIGHTSUM)은 팬들과 활발한 소통을 시작했다. 큐브는 론칭 소식을 알리고 공식 유튜브 채널과 SNS, 큐브의 자체 팬사이트 ‘유큐브(U-CUBE)’를 통해 일찍이 라잇썸(LIGHTSUM)과 팬들의 공간을 마련했다.

본격적으로 라잇썸(LIGHTSUM) 멤버들의 모습을 드러낸 콘텐츠는 ‘캐릭터 필름’(CHARACTER FILM)이다. 댄스 퍼포먼스부터 발레, 피겨, 가창 영상까지 다양한 콘텐츠로 팬들에게 매력을 어필했다. 여기에 추가로 공개된 ‘PR INTERVIEW’ 영상은 멤버들이 직접 출연해 어린 시절 이야기부터 취미, 사소한 에피소드까지 공개하며 라잇썸(LIGHTSUM)의 공식 입덕 영상으로 등극했다.

이에 라잇썸(LIGHTSUM)은 6월 1일 기준으로 유튜브 공식채널 구독자 10만을 달성했고, 데뷔 전부터 국내외 K-POP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팬덤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큐브는 라잇썸(LIGHTSUM)의 ‘유큐브(U-CUBE)’를 통해 팬들과 첫 영상통화 팬사인회 이벤트를 개최하며, 팬들과 직접 소통에 나섰다. ‘프로듀스48’, ‘더 유닛’ 등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대중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멤버들과 뉴페이스 멤버들에 대한 호기심이 K-POP 팬들을 움직였고, 성공적으로 첫 영상통화 팬사인회를 마치며 본격적으로 데뷔 분위기를 예열시켰다.

▶ 믿.듣.보 큐브 엔터테인먼트

실력파 아이돌 명가 큐브 엔터테인먼트의 탄탄한 기획력 또한 기대 포인트다.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비스트, 포미닛, 비투비, CLC, 펜타곤, (여자)아이들까지 명실상부 가요계를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을 다수 배출했다. 매번 다양한 음악적 시도와 콘셉트를 선보이며 대중성과 음악성을 동시에 만족시키며 믿고, 듣고, 보는 케이팝 대표 매니지먼트사로 자리매김해왔다.

특히 데뷔곡 ‘Vanilla’(바닐라)는 오마이걸 ‘살짝 설�어’, ‘비밀정원’ 등 히트곡 메이커 스티븐 리(STEVEN LEE)와 소녀시대, AOA, 여자친구 등의 곡을 제작한 스웨덴 싱어송라이터 캐롤라인 구스타프슨(Caroline Gustavsson), 영국 작곡가 제이. 리틀우드(J. Littlewood) 등 국내외 유수의 작가진이 의기투합해 완성시킨 곡으로 데뷔에 대한 기대감을 절정으로 끌어올렸다.

가요계에 새로운 4세대 아이돌 그룹들이 대거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큐브 엔터테인먼트에서 야심차게 내세운 신인 걸그룹 라잇썸(LIGHTSUM)은 어떤 음악과 콘셉트로 대중들에게 첫 선을 보일지 많은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