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아이가 출시한 FIDO2 기반 지문카드

코나아이가 출시한 FIDO2 기반 지문카드

지문을 이용한 생체인증 기능을 담은 코나아이 지문카드가 일본 시장에 진출한다.

코나이이는 일본의 종합상사 소지쯔와 협력해 접촉 및 비접촉 방식을 모두 지원하는 지문카드를 일본에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지문카드는 신용카드와 동일한 사이즈로 제작되며 USB, NFC 등 다양한 통신방법을 지원해 일반 카드 단말기로도 사용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특히 차세대 온라인 인증 표준인 파이도2 규격을 적용해 비밀번호 입력 없이 지문인식을 통해 사용자 인증이 가능하도록 설정했다.

파이도2를 이용한 생체인증 솔루션은 최근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이 늘어남과 동시에 웹상에서 개인정보 침해 사례 증가로 관심과 수요가 높아지는 추세다.

코나아이는 사용자 지문정보를 카드 내에 암호화 된 상태로 저장하는 최신 보안 기능을 적용했으며 이에 따라 탁월한 보안성을 띄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나아이 조정일 대표는 "앞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디지털인증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라며 "일본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글로벌 인증보안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