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여정. /텐아시아DB
배우 조여정. /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에 이어 이번에는 조여정이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의 폭로가 계속되고 있다.

김용호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한예슬과 조여정을 지켜주는 회장님'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날 김용호는 "한예슬이 썰을 풀고 영상을 올리겠다고 난리다. 이 상황에서 방송을 안 하면 오해를 살 것 같아서 급하게 켰다"며 "오늘 방송의 수위를 어느 정도로 해야 할지 정하지 못했다. 나름대로 조율하면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여정은 영화 '기생충' 하나로 말 다 했다. 예전에는 옥주현 친구라고밖에 생각을 안 했는데 굉장히 노력을 하는 배우다. 노출 있는 영화도 과감히 선택해서 했다"며 "사실 조여정은 지켜주고 싶었다. 노력하는 배우들에 대한 존경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하지만 인간 조여정의 삶과 환경에는 분명 문제가 있다. 오늘은 그 부분을 지적하려고 한다"며 "한예슬이 조여정의 소속사로 갔다. 사건이 터진 이후 현재 소속사를 선택한 부분에는 이유가 있다"고 알렸다.

김용호는 한예슬이 현 소속사를 고른 이유로 '모 그룹의 회장'을 언급했다. 그는 "원래는 한예슬이 기존 소속사를 해지하고 혼자 활동하려고 했다. 하지만 폭로가 이어지면서 자신을 지켜줄 수 있는 회사가 필요했다"며 "그러던 중 갑자기 현 소속사랑 계약을 했다. 만약 한예슬이 소속사가 필요했다면 훨씬 힘 있는 소속사로 가는 게 유리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계속해서 의혹을 제기하면 반응을 해줘야 된다. 근데 저렇게 대응을 안 하면 힘들다"며 "그런데 뒤에 실질적인 대표를 맡고 있는 회장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이후 굉장히 파이팅이 생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예슬의 허위사실 유포 및 악성 댓글에 대한 법적 대응에 관해서는 "솔직히 말하면 나는 한예슬이 나를 고소했으면 좋겠다. 물론, 고소당하면 귀찮고 스트레스를 받는다"며 "하지만 고소를 통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 지금 한예슬이 나를 고소하면 이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버닝썬의 실마리를 풀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조여정. /텐아시아DB
조여정. /텐아시아DB
김용호는 조여정의 완전무결한 스캔들을 언급하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조여정의 기사를 보면 스캔들이 전혀 없다. 지금까지 연예계 생활을 오래 했는데 사건은 '빚투' 하나가 있었다. 아버지가 3억 원에 가까운 돈을 빌려서 안 갚았다"며 "그때 해명한 게 빚이 많아서 부모님이 이혼했다고 하더라. 이후 조여정이 피해자를 찾아가서 위로금 3000만 원을 주고 끝났다. 3억 원을 빌려줬는데 3000만 원만 주면 되겠냐. 이해가 안 되지만 당사자가 조여정의 진심에 감동했다고 해서 넘어갔다. 어쨌든 조여정의 가족 환경이 그렇게 정상적이진 않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여정은 아역부터 시작해서 연예계에 오랫동안 활동했다. 그렇기에 차라리 스캔들이 있는 게 정상적이다. 없다는 것에는 다른 이유가 있다는 것"이라며 "조여정에 대해서는 마음이 약해진다. 한예슬 때문에 무슨 낭패인가. 한예슬이 아니었으면 조여정을 공개할 일은 없었다"며 안타까워했다.

또한 "2013년도에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가 마카오 원정도박을 벌였다. 확인 액수만 30억 원 이상이다. 회사 투자 유치를 위해 IT 회사 대표랑 도박을 즐겼고, 유명 여성 연예인까지 동행해서 성 상납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카지노 출입 기록도 있다. 심지어 얼마나 썼는지 찾아낼 수 있고 CCTV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예슬과 조여정을 지켜주는 사람은 바로 모 회장"이라며 "취재한 내용이 여럿 있지만 오늘은 여기까지 하겠다"며 추가 폭로가 있음을 예고했다.

끝으로 "한예슬이나 조여정의 사생활에는 관심이 없다. 그러나 이 안에 버닝썬이나 부정 선거의 실마리가 함께 있다. 다음 주에 엄청난 취재가 예정돼 있다"며 "내가 버닝썬의 비밀을 풀 수 있는 히든카드를 만나 인터뷰를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한예슬과 조여정은 현재 높은엔터테인먼트에 함께 소속돼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