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남부서 열차 충돌…"30명 사망·50명 부상"

파키스탄 남부에서 열차 두 대가 충돌하면서 승객 3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돈(DAWN)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7일(현지시간) 오전 남부 신드주 고트키 지구 다르키시 인근에서 밀라트 급행(Millat Express) 열차가 탈선한 뒤 시에드 급행(Sir Syed Express) 열차가 이를 들이받았다.

밀라트 급행 열차는 남부 카라치에서 북부 사르고다로 향하는 중이었다. 시에드 급행 열차는 북부 라호르에서 카라치로 달리고 있었다.

구체적인 사고 발생 과정이나 탈선 원인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두 열차에는 결혼식 하객 등 약 1천100명이 탄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당국 고위 관리인 우스만 압둘라는 돈에 "열차 13∼14량이 탈선했고 6∼8량은 완전히 부서졌다"며 "이 사고로 30명 이상이 숨졌고 약 5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그는 현장이 수습되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AP통신은 밀라트 급행 열차 잔해 내에 15∼20명이 아직 갇힌 상태라며 당국이 중장비를 동원해 구조 작업에 나설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구조 열차도 인근 도시에서 사고 현장으로 출발했다.

사고 현장에서는 구조대와 경찰 그리고 인근 마을 주민 등이 사상자를 인근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응급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의료 지원 캠프도 현장에 설치되고 있다.

파키스탄에서는 부실한 신호 체계 등으로 인해 열차 사고가 종종 발행한다.

2019년 10월에는 카라치에서 라왈핀디로 향하던 열차에서 불이나 75명 이상이 숨졌고, 2016년에는 카라치에서 발생한 열차 충돌 사고로 21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