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최진실 언급한 유재석…"늘 생각하는 나의 은인"

개그맨 유재석이 배우 고(故) 최진실을 잊지 못할 은인으로 꼽았다.

4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의 `올 타임 레전드` 코너에서는 데뷔 30주년을 맞은 유재석을 조명했다.

이날 유재석이 지난 1월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 영상도 다시 공개됐다.

당시 그는 김태호 PD에게 "늘상 마음속에 내 은인으로 생각하는 분이 최진실 선배님"이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MBC `동거동락`을 진행하며 국민 MC로 발돋움했다. 최진실은 당시 PD에게 유재석을 추천했다고.

유재석은 "(최진실이 PD에게) `감독님 얘 한 번 써 봐. 되게 웃긴 거 같아`라고 해서 내가 처음으로 KBS를 떠나서 MBC로 가게 됐다"면서 "근데 이제 그게 잘 되면서 지금의 내가 있게 만들어준"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 KBS2 방송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