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부산녹색환경상 대상 수상…"녹색도시 부산 조성 앞장"

BNK부산은행이 부산시청에서 열린 ‘제26회 환경의 날’(5일) 기념식에서 부산녹색환경상 대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22회째를 맞은 부산녹색환경상은 쾌적하고 건강한 녹색도시 조성과 환경보전 실천 분위기 확산에 공헌한 시민·단체·기업에 수여하는 상이다.

부산은행은 친환경 그린뱅크 사업을 통해 일회용품 줄이기, 종이 없는(Paperless) 업무시스템 구축, 친환경 기업 지원을 위한 그린금융을 강화하고 있으며, 지방은행 최초로 1000억원 규모의 ESG채권도 발행하는 등 ESG경영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특히, 환경경영시스템 국제표준(ISO14001)인증을 취득하고 ‘푸르게, 그린 부산!’을 슬로건으로 정해 미세먼지 저감사업과 동백상징숲 조성 등 환경보호활동을 지속적으로 수행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부산녹색환경상 대상을 수상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금융서비스 및 사회공헌사업을 발굴해 녹색도시 부산을 만드는데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최근 저탄소 실천활동에 따라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친환경 금융상품인 ‘저탄소 실천 예·적금’을 출시했다.

오는 6월말부터는 일회용 플라스틱 커피잔을 수거하고 업사이클링을 통해 해당 물품을 지역 저소득층 아동에 기부하는 리플(RE : Plastic)캠페인을 연중 실시할 계획이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