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형주, 열흘만에 또 상장 첫 날 `따상`

에이디엠코리아가 코스닥 상장 첫 날 장 초반 `따상`을 기록 중이다.

3일 오전 9시 4분 현재 기준 에이디엠코리아는 시초가보다 30%(2,280원) 오른 상한가인 9,88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초가 역시 공모가 3,800원의 두 배인 7,600원에 결정돼 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에 결정되고 상한가를 기록하는 이른바 `따상`을 기록하고 있다.

에이디엠코리아는 임상시험수탁기관으로 지난달 진행한 일반 공모청약에서 2,345.4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3일 코스닥 상장했다.

지난달 21일 상장한 삼영에스앤씨도 상장 당일 이른바 `따상`을 기록하며 기염을 토한바 있다. 하지만 이후 차익실현에 밀려 주가는 하락세를 기록한 바 있다.

SKIET가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기대에 못미치는 주가 흐름을 보였지만 상대적으로 중소형주 IPO에 투자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오민지기자 om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