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만에 물러난 패션 신화..."새로운 리더 필요한 시점"

국내 최대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를 창업해 이끌어온 조만호 대표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조 대표는 3일 "특정 고객 대상 쿠폰 발행과 최근에 있었던 이벤트 이미지 논란으로 무신사에 실망한 고객분들과 피해를 본 입점 브랜드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통감하며 20년 전 처음 무신사를 만든 이후 지금까지 유지해 온 운영자와 대표의 자리를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사의를 공식화하며 "이제는 무신사에 전체 조직의 관리와 사업 전반의 관장까지 더 뛰어난 역량을 가진 새로운 리더가 필요한 시점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무신사 대표로서 제 개인의 임무는 여기서 마치고 회사와 관련된 업무는 모두 내려놓지만, 중장기적으로 성장 가능성 높은 신생 브랜드를 발굴하고 한국 패션 브랜드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에서 저의 역할을 찾아보려 한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미 수개월 전 회사에 사임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언급한 특정 고객 대상 쿠폰 발행은 올해 3월 무신사가 여성 회원을 대상으로 할인쿠폰을 발행해 남성 회원들로부터 `남녀차별`이라고 항의를 받았던 사안이다. 당시 무신사는 여성 상품에만 적용되는 할인쿠폰이라고 설명했으나 남성 상품에도 해당 쿠폰을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나 조 대표가 사과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무신사의 이벤트 홍보 이미지에 등장한 손가락 모양이 `남성 혐오` 의미를 담았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GS25의 행사 포스터에서 문제가 됐던 것과 같은 맥락의 논란이다.

조 대표는 사퇴 이후 이사회 의장으로 활동한다. 무신사 스토어 운영에는 참여하지 않고 해외 사업 등 회사의 중장기 전략 수립에 주력할 계획이다.

조 대표는 또 개인 지분 일부를 순차적으로 매각해 약 500억원의 자금을 확보하고 이를 무신사의 투자 자회사인 무신사 파트너스가 운용하는 패션 펀드에 출자할 계획이다. 이 펀드는 소규모 신생 브랜드를 중심으로 초기 투자에 집중한다.

무신사는 후임자 선정 절차를 밟고 있으며 조만간 신임 대표를 결정할 예정이다.

조 대표는 고등학교 3학년이던 2001년 무신사의 전신인 `무진장 신발 사진이 많은 곳`이란 이름의 커뮤니티를 개설해 운영했다. 이후 길거리 패션과 유행 스타일을 소개하는 `무신사 매거진`을 발행했고, 2009년에는 쇼핑몰 기능을 도입해 현재의 무신사 사이트로 키웠다.

무신사는 지난해 거래액이 1조2천억원으로, 국내 최대 온라인 패션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