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면 여름 휴가철"…與 `전국민 재난지원금` 속도

이르면 올여름 제2차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지급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것에 맞춰 추경편성으로 경기부양 효과를 극대화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성환 원내수석부대표는 2일 MBC 라디오에서 재난지원금 지급 시점에 대해 "빠르면 여름 휴가철일 수도 있고, 조금 늦어져도 추석 전에는 집행하는 게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주장하는 `소멸성 지역화폐` 형태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김 수석은 "3개월 (안에 사용해야 하는) 지역화폐 형식으로 지급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분석이 있다"며 "그런 성격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언급했다.

당 안팎에서는 세수 초과달성 전망을 고려해 30조원 이상의 `슈퍼 추경` 편성이 가능하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김 수석은 "올 상반기 세수가 당초보다 추가로 걷힌 바가 있어서, 완전히 빚내서 추경하는 상황은 아닐 수 있다. 여력은 있다"며 이같은 관측에 힘을 실었다.

다만 지도부 핵심 인사는 "1분기에 국세가 19조원 더 걷히면서 추경 규모가 커질 가능성이 있기는 하다"면서도 "30조원은 언론의 추정치다. 당정간 구체적으로 수치가 검토된 바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민주당은 추경안 통과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는 한편, 재난지원금 체감 효과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 중이다.

지난해 가족 기준으로 지급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1인 기준으로 지급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