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10살 연하 남친, 첫 만남은 불법 유흥업소"

배우 한예슬과 공개 열애 중인 연하의 남자친구가 불법 유흥업소 접대부 출신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2일 연애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한예슬과 그의 남자친구 류모 씨가 지난해 불법 유흥업소인 청담동 가라오케에서 처음 만났다며 이 같이 전했다.

디스패치는 해당 가라오케가 "밀실 안에 노래 기계를 들일 수 없고, 남성 접대부를 고용할 수도 없는 곳"이라며 "현재 구청의 단속(불법영업)으로 간판을 바꾼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 류씨에게 접대를 받았다는 B씨의 말을 빌려 "(류씨가) 호스트보다 제비에 가깝다. 제비는 스폰을 목적으로 한다"고도 주장했다.

또 다른 제보자는 류씨가 "대치동 X씨 등 유부녀와 이혼녀를 상대로 금전 지원을 받았다"며 "유부녀를 여러 차례 만났다. 한예슬과 사귀면서 9월에 가게를 그만뒀다"고 디스패치에 말했다. 한예슬이 남자친구 류씨를 배우로 데뷔 시키려하다가 회사와 이견이 있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한예슬 측은 디스패치 보도 내용에 대해 "전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한예슬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면서 "억측, 추측을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앞서 한예슬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남친이 접대부 출신이라는 의혹이 불거지자 SNS 라이브를 열고 "너무 소설"이라며 직접 소문을 부인했다.

한예슬은 남자친구 관련 의혹에 이어 `버닝썬 마약 여배우`라는 폭로가 나오자 "최근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됐는데 소속사 대표와 (가세연)김용호 부장이랑 굉장히 친한 사이다. 일종의 보복인가라고도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진=인스타그램)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