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허 中 부총리·옐런 美 재무장관 화상통화..."자주 교류하자"

중국의 류허 부총리와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과 회담을 가졌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류 부총리는 이날 오전(현지 시각) 옐런 장관과 화상통화를 했는데, 중국과 미국은 양국 경제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통신은 "양국은 거시경제 상황과 양자 및 다자간 협력에 대해 광범위한 교류를 갖는 것에 동의했으며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또한 양국은 지속적인 소통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미중 무역협상 양국 수석 대표인 캐서린 타이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류 부총리는 화상회의를 갖고 무역 사안에 대해 논의한 바 있는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미중 무역협상 대표 간 첫 전화통화가 이뤄진지 불과 일주일 만에 양국 고위층간 대화가 또 다시 성사됐다.

특히 지난번 회의 이후 중국 상무부는 "양측은 평등과 상호존중의 태도를 갖고 진솔하고 실무적이며 건설적인 교류를 진행했다"고 밝혔는데, 이번 화상통화에서도 양국이 긍정적인 대화를 나누면서 최근 고조됐던 양국 간 긴장감이 한층 완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박찬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