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비디오 매출 성장률 191%...주가는 지지부진?

화상회의 앱 `줌(ZOOM)`을 개발한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즈(ZM)가 월가 예상치 상회하는 실적을 발표했다.

1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줌 비디오는 1분기 일반 주주에게 귀속되는 GAAP 순이익 2억2740만 달러를 기록했다.

주당 순이익(EPS)은 1달러 32센트로 월가 예상치(99센트)를 웃돌았다.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91% 증가한 9억 5,620만달러로, 역시 시장 전망(9억 600만 달러)보다 높게 나왔다. 전분기 매출 성장률은 369%였다.

줌이 제공하는 전화 서비스 `줌 폰`의 유료 사용자는 지난 1월 100만 명을 돌파한 이후 4월 말 기준으로 150만 명까지 증가했다.

에릭 위안(Eric Yuan) 줌 CEO는 이날 어닝 컨퍼런스 콜에서 "강력한 1분기 실적"이라며 "견고한 수익성과 현금 흐름"을 보였다고 밝혔다.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즈 측은 2분기 실적 역시 시장 전망보다 더 좋을 것이라 예상했다.

2분기 조정 주당 순이익은 1달러 14센트~1달러 15센트, 매출 9억 8,500만~9억 9,000만 달러로 전망했다. 이는 월가 예상치 94센트, 매출 9억 3,180만 달러를 웃도는 수치다.

줌은 올해 매출 성장률 50% 전망했다. 코로나19 확진 추이가 줄어들면서 향후 실적 성장 속도 둔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줌 비디오는 실적 발표 직후 향후 성장성에 대한 우려로 시간 외 거래에서 하락했지만 이내 반등해 2% 상승했다. 연초(YTD) 기준으로 올해 3% 가량 하락한 상황이다.

강다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