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소비자물가 전년동월대비 2.6% 올라

달걀값 45% 등 농축수산물 12% 상승

석유류 가격 23.3% 급등…2008년 이후 최대




5월 소비자물가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6% 오르며 9년 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농축수산물과 석유류 등 일시적 공급충격으로 인해 물가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46(2015년=100)으로 전년동월대비 2.6% 올랐다. 이는 2012년 4월(2.6%) 이후 9년 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달(2.3%)에 이어 두 달 연속 2%를 상회했다.

소비자물가가 대폭 상승한 데는 기저효과와 함께 농축수산물과 석유류 등 일시적 공급충격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상품 중 농축수산물의 경우 전년동월대비 12.1% 올랐다. 5월중 농산물은 16.6%, 축산물은 10.2%, 수산물은 0.5% 각각 상승했다. 농산물 가운데 채소류는 11.6% 올랐다.

품목으로 살펴보면 파(130.5%), 달걀(45.4%), 쌀(14.0%), 국산쇠고기(9.4%), 돼지고기(6.8%), 고춧가루(35.3%), 마늘(53.0%) 등이 올랐다.

공업제품 물가는 3.1% 상승했다. 석유류(23.3%)가 급등한 영향을 받았다. 이러한 상승률은 2008년 8월(27.8%) 이후 가장 높았다.

전기료 인하 등이 반영되며 전기·수도·가스는 4.8% 하락했다.

서비스의 경우 집세, 개인 서비스를 중심으로 전년동월대비 1.5% 상승했다. 집세는 전세(1.8%), 월세(0.8%) 등이 올라 1.3% 상승했다.

계절적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의한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기조적인 물가상승률을 파악하기 위해 작성하는 농산물 및 석유류제외지수(근원물가)는 107.42로, 전년동월대비 1.5% 상승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작년 5월 당시 코로나 충격으로 국제유가·석유류 가격이 급락(-18.7%)하며 물가상승률이 연중 최저치인 -0.3%를 기록한 데 따른 반사적인 효과"라며 "연초 조류 인플루엔자(AI) 발생, 한파 등으로 확대되었던 전월비 물가 흐름이 최근 안정세에 접어든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유비무환의 자세로 물가 리스크 현실화 가능성에 대비하고, 과도한 인플레이션 기대 형성 차단과 생활물가 안정 등을 위해 관계부처가 함께 총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했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