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딜레마…"개최해도, 안해도 일본은 손해"

일본이 7월로 예정된 도쿄 하계올림픽 강행할 예정인 가운데, 어떤 식으로 치르든 경제적 손실에 직면할 전망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외국인 관중 입장 금지로 이미 10억달러(약 1조1천억원) 이상을 날린 상황에서 대회 강행을 통한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까지 고려하면 어떤 시나리오에서든 손해가 불가피하다고 진단했다.

만약 대회를 완전히 취소할 경우 경제적 손실은 165억달러(약 18조3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노무라연구소의 이코노미스트 기우치 다카히데는 추산했다.

신문은 올림픽 취소라는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손실액이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0.5%에 조금 못 미칠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

예정대로 개막했다가 올림픽을 계기로 코로나19가 대규모로 확산할 경우의 비용도 만만치 않다. 재유행에 따라 다시 긴급사태를 도입하고 업체들의 문을 닫아야 한다면 경제적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일본 측은 도쿄올림픽 유치 당시 관객들이 입장권, 호텔, 식당 등으로 20억달러(약 2조2천억원) 이상을 쓸 것으로 기대했으나, 이 중 대다수를 차지하는 외국인 관객의 입장이 불가능해진 것이 큰 타격이다.

조직위원회가 국내 관중 입장이라도 강행할 경우 경제적 손실을 얼마나 만회할 수 있을지를 놓고서는 전문가들의 시각이 엇갈린다.

다이이치생명의 이코노미스트 나가하마 도시히로는 국내 관중 허용이 여행, 호텔, 외식 등에 대한 지출을 촉발해 수십억 달러 규모의 경제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내다봤으나, 노무라연구소의 기우치 이코노미스트는 올림픽 직접 관람이 가능해지더라도 일본 내 레저 지출이 별로 늘어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로서는 자국 관중을 전체 수용 규모의 50% 이내로 입장시키는 방안이 유력하다. 이 경우 완전 무관중으로 진행할 때 예상되는 20억달러의 피해액 중 6억4천만달러(약 7천94억원)는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노무라연구소는 전망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 효과를 누리지 못하게 된 것은 상당히 뼈아프다.

일본 간사이대 경제학 교수인 미야모토 가츠히로는 도쿄올림픽 외국인 관객들의 향후 재방문으로 거둘 수 있는 매출 기대액이 최대 100억달러(약 11조1천억원)로 추산되지만, 이를 놓치게 됐다고 지적했다.

보건 우려로 야당과 재계, 언론에서 올림픽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호주 소프트볼 대표팀의 6월 1일 첫 입국을 시작으로 각국 선수단이 속속 도착할 예정이어서 일본 정부로서는 더 큰 압력에 직면하게 됐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