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붙잡기 나선 씨티은행…고금리 이어 캐시백 카드까지

소매 금융 철수를 선언한 한국씨티은행이 소매 고객 붙잡기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대출 금리 인하에 이어 예금 금리도 인상하는 등 매각 여건을 유리하게 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씨티은행은 오늘(1일)부터 `씨티 NEW 캐시백 카드`에 신규 서비스를 추가하는 등 혜택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 변경으로 온라인/오프라인 간편결제(Pay) 사용시 월 최대 1만 5천 캐시백까지 7% 적립 혜택이 추가됐다.

참고로 현재 씨티카드가 등록 가능한 간편결제는 삼성페이, SSG페이,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페이코, SK페이, 스마일페이, Coupay, Toss페이, LG페이, 웨메프페이, 배민페이 등이다.

씨티은행은 지난 달 7일 최대 2% 금리를 제공하는 정기예금 이벤트에도 나선 바 있다.

만기지급식인 프리스타일 예금을 1천만 원 이상 가입하면 3개월 연1.80%, 6개월 연1.90%, 12개월 연2.00%의 세전 금리를 제공해 예금 규모를 유지하려했다는 평가다.

이전에는 직장인신용대출 등 대출상품 전반에 대한 금리를 인하한 바 있다.

한국씨티은행은 다음달 3일 이사회에서 출구 전략에 대해 재논의한다.

소매 금융 시장 철수를 발표한 후 두번째로 소집하는 이사회로,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등을 통해 들어온 인수의향서(LOI)들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씨티은행 측은 소매 금융 부문 통매각을 최우선 사항으로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고객 붙잡기 나선 씨티은행…고금리 이어 캐시백 카드까지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