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 신도현, 이수혁 앞 분노 표출 왜?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신도현이 이수혁 앞에서 분노 서린 절규를 토해내고 있는 스틸이 공개됐다.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 측이 31일 7화 방송을 앞두고 차주익(이수혁 분)을 찾아간 나지나(신도현 분)의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는 지나를 사이에 둔 주익과 현규(강태오 분)의 삼각 로맨스에 변화의 움직임이 보이기 시작했다. 지나는 이름도 모른 채 첫 키스를 했던 남자 주익과 로맨스 소설 순위 톱텐을 목표로 1대 1 계약을 맺고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동시에 지나는 후회로 얼룩진 첫사랑 현규와 재회한 뒤 그를 떠올리며 힘겨워 하는 모습으로, 앞으로 이어질 삼각 로맨스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지나는 주익의 회사이자 자신이 작가로 소속돼 있는 라이프스토리 사무실을 찾아간 모습으로 이목을 끈다. 지나는 주익의 앞에서 분노를 토해내고 있는데, 특히 그런 지나의 표정에는 슬픔이 드리워 있는 듯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이윽고 지나는 바닥에 주저앉아 머리를 쥐어뜯기까지 이르러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더욱 고조시킨다.

이에 주익은 무심한 척 지나의 말을 묵묵히 들어준 데 이어, 지나가 주저 앉자 그를 다독여줘 여심을 떨리게 한다. 더욱이 주익은 지나의 앞에 쪼그려 앉아 눈을 맞추며 안색을 살피는 다정다감한 면모로 설렘을 더한다. 이에 지나가 주익을 찾아간 이유는 무엇일지, 이들의 로맨스 변화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tvN ‘멸망’ 제작진은 "금주 주익과 현규, 지나 사이에 긴장감이 폭발한다”면서, “동경(박보영 분)과 멸망(서인국 분)의 초월적인 로맨스와는 또 다른 두근거림과 긴장감을 선사할 이들의 삼각 로맨스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31일 밤 9시에 7화가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