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이 콘텐츠 제작에 5년간 5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토탈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하겠단 비전을 발표했다.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는 31일 마포구 상암동 CJ ENM 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고객의 취향을 실시간으로 반영하고 콘텐츠 제작 형태를 다변화해 다양한 수요를 맞추는 완결형 엔터테인먼트 기업이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표는 "수준 높은 IP(지적재산) 양산 시스템과 인프라를 구축함과 동시에 콘텐츠에 대한 투자도 대폭 늘리겠다"며 올해만 8천억원을 콘텐츠에 투자하는 한편, 5년 동안 5조원 이상의 투자를 실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호성 CJ ENM 대표

강호성 CJ ENM 대표

CJ ENM은 드라마, 영화, 웹툰, 공연 간 `트랜스 미디어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자체 제작 생태계를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2016년 스튜디오드래곤을 통해 전문적인 드라마 제작 스튜디오 시대를 열었던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가 예능·영화·디지털·애니메이션 등에서도 전문화된 멀티 스튜디오 구조를 갖추겠다는 구상이다.

이 스튜디오 구조에서 제작된 콘텐츠는 티빙뿐만 아니라 넷플릭스를 비롯한 글로벌 OTT(실시간 동영상 서비스)에도 공급할 예정이고 이를 통해 수익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음악 사업도 메가 IP를 지속해서 확보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

최근 `아이랜드`를 통해 탄생한 엔하이픈과 일본판 `프로듀스101`을 통해 배출한 JO1(제이오원)이 세계 시장에서 성과를 내는 가운데 글로벌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과 MAMA, KCON 등 대형 글로벌 프로젝트를 통해 CJ ENM만의 글로벌 콘텐츠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복안이다.

OTT 티빙 역시 콘텐츠 사업자가 고객과 직접 교류할 수 있는 D2C(Direct to Consumer) 플랫폼으로 디지털 콘텐츠 역량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약 100편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 800만명의 유료 가입자를 확보하고 내년에는 글로벌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양지을 티빙 공동대표는 "티빙은 지난해 10월 출범 후 누적 유료 가입자 수가 63% 증가했고 같은 기간 앱 신규 설치율은 67%, 월간 UV(한 번 이상 방문한 고객)도 41% 늘며 성장하기 위한 기반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최근 티빙에 합류한 스타PD 출신 이명한 공동대표는 "팬덤을 만들어나가기 위해 티빙의 전체 오리지널 투자의 50% 이상을 프랜차이즈 IP 육성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티빙은 `응답하라`, `슬기로운 생활`, `신서유기`, `대탈출` 등과 같은 프랜차이즈 IP를 육성하고 총 6천편 이상의 영화, `신비아파트` 같은 아동 타깃의 애니메이션을 비롯해 신선한 기획이 돋보이는 다큐멘터리, 프리미엄급 스포츠 중계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