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가 미국 팝 싱어 맥스(MAX)의 커뮤니티를 오픈한다고 31일 밝혔다.

그레이시 에이브럼스, 뉴 호프 클럽, 알렉산더23, 제레미 주커, 프리티머치에 이은 여섯 번째 해외 아티스트 합류다.

맥스는 허스키한 보컬과 폭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기반으로 두터운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아티스트다.
위버스, 美 팝 싱어 맥스(MAX) 커뮤니티 개장

지난 2016년 첫 정규 앨범 `Hell`s Kitchen Angel`이 20억 회 이상의 누적 스트리밍을 달성하고, 리드 싱글 `Lights Down Low`가 미국에서 트리플 플래티넘, 캐나다에서 플래티넘 앨범에 오르며 차세대 팝스타로 등극했다.

2019년에는 퀸 나인티투(Quinn XCII)가 피처링한 싱글 `Love Me Less`를 발표, 같은 해 빌보드가 선정한 `주목할 팝스타(top pop-star to watch)`에 이름을 올리는가 하면, GQ는 맥스를 "젊은 팝의 신(Young Pop God)"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맥스는 한국 아티스트들과의 컬래버레이션으로 K-팝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지난해 서울에서 첫 내한공연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데 이어,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와의 음악 작업으로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9월 발표된 `Blueberry Eyes (feat. SUGA of BTS)`는 맥스가 아내를 위해 만든 곡으로, 로맨틱한 가사에 슈가의 감각적인 한국어 랩이 더해져 완성도가 극대화됐다.
위버스, 美 팝 싱어 맥스(MAX) 커뮤니티 개장

그동안 라이브 영상들을 공개하며 팬들과 교감해 온 맥스는 다음달 싱글 `Butterflies`의 글로벌 동시 발매를 앞두고 위버스 합류를 통해 세계 각국 팬들과 더욱 활발하게 소통한다는 계획이다.

위버스는 맥스의 커뮤니티 오픈을 기념해 다음달 1일부터 7일까지 해시태그 이벤트를 진행한다. 맥스 위버스에 해시태그(#MAXMUSIC)와 함께 환영 인사가 담긴 메시지를 포스트로 작성하면 자동으로 응모된다. 이벤트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5명에게는 맥스의 스페셜 영상 메시지를 증정할 예정이다.

한편 위버스는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여자친구, 세븐틴, 뉴이스트, ENHYPEN, CL, 피원하모니, 위클리, 선미, 헨리, 드림캐쳐, 체리블렛, 그레이시 에이브럼스, 뉴 호프 클럽, 알렉산더23, 미래소년, 트레저, 레떼아모르, 제레미 주커, 프리티머치, 우아! 등 국내외 아티스트들의 커뮤니티를 운영, 명실상부 `글로벌 No.1 팬 플랫폼`으로 입지를 강화하는 중이다.

방서후기자 shb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